푸본현대생명, 6080억대 자본확충 추진
푸본현대생명, 6080억대 자본확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푸본현대생명)
(사진=푸본현대생명)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푸본현대생명은 18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4580억원의 유상증자와 최대 1500억원 규모의 후순위 채권발행 등 총 6080억원대의 자본확충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4580억원의 유상증자는 청약절차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오는 7월경에 완료될 예정이다. 최대 15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 발행은 올해 년말까지 시장상황에 따라 점차적으로 시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푸본현대생명의 이번 자본확충은 지속적인 자산성장과 영업확대에 따른 적정 지급여력(RBC)비율을 유지하고, 오는 2023년 도입 예정인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및 신지급여력제도(K-ICS)의 선제적 대응 조치 차원이다. 

푸본현대생명의 지난해 3분기말(9월말) 총자산은 17조5000억원으로 2018년말(13조5000억원) 대비 30% 성장했다. 퇴직연금 자산도 꾸준한 성장세를 이루고 있으며 지난해 3분기말 기준으로 8조원대 이상의 실적으로 생명보험업계 2위를 지키고 있다.  

당기순이익 규모도 2017년 612억원 적자에서 2018년에는 483억원으로 흑자전환 했고, 2019년에는 843억원으로 내실 성장을 하고 있다. 2020년에도 2019년 실적 이상의 당기순이익을 예상하고 있다. 푸본현대생명의 RBC비율은 지난해 3분기말 기준 210.8% 이다. 

올해 푸본현대생명은 영업채널전략으로 주력 채널인 퇴직연금의 지속 성장세를 유지하고, 방카슈랑스(BA)채널에서는 저축성과 보장성을 혼합한 상품 포트폴리오 개선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또 텔레마케팅(TM)채널의 효율 제고와 설계사(FP)채널에서의 질적 성장도 올해의 영업 과제로 선정했다. 법인영업점(GA)채널 재런칭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푸본현대생명의 최대주주인 대만 푸본생명은 이번 유상증자로 한국시장에 약 1조원 이상을 투자하게 된다. 2015년 12월에 2200억원, 2018년 9월에 2400억원을 푸본현대생명에 투자했고 2019년 9월에는 3585억원을 우리금융지주에 투자하여 우리금융 지분 4%를 소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