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범죄 위기 여성 구한 편의점주 포상
세븐일레븐, 범죄 위기 여성 구한 편의점주 포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사진=코리아세븐)
지난 14일 김규범 세븐일레븐 역삼타운점 경영주(왼쪽)와 이정한 세븐일레븐 강남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코리아세븐)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편의점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이 범죄 위기를 피해 점포로 들어온 여성을 구한 경영주에게 감사장과 격려금을 전달했다.
 
18일 코리아세븐에 따르면 지난 9일 새벽 서울 강남구 세븐일레븐 역삼타운점에 한 외국인 여성이 맨발로 울면서 뛰어들어와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여성은 성추행으로 추정되는 피해를 벗어나기 위해 급하게 편의점 안으로 들어왔고, 새벽 근무 중이었던 김규범 경영주는 외국인 여성의 신변을 보호하고 경찰에 신고하는 등 용의자를 검거하는데 일조했다.
 
이정한 세븐일레븐 강남지사장은 "이웃 시민의 안전을 위해 용감하게 사회 정의를 실현해 준 경영주에게 전 임직원들의 마음을 담아 감사와 존경심을 표한다"며 "전국 편의점 인프라를 활용해 앞으로도 시민의 안전을 수호하는 활동들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