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폐암치료제 '렉라자' 국산 31호 신약으로 허가
유한양행 폐암치료제 '렉라자' 국산 31호 신약으로 허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 2상으로 조건부 승인, 표적치료제 내성환자에 사용가능···정상세포에 독성 적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정 (사진=유한양행)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정 (사진=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양행의 비(非)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정(성분명 레이저티닙메실산염)이 국산 31번째 신약으로 허가받았다. 1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폐암 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신호전달을 방해해 폐암 세포의 증식과 성장을 억제하는 표적항암제 렉라자정을 신약으로 허가했다고 밝혔다.

렉라자정은 2005년 9월에 허가받은 항궤양제 레바넥스(성분명 레바프라잔)에 이어 16년 만에 탄생한 두번째 유한양행의 신약이며, HK이노엔의 위식도 역류질환치료제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이 30호로 허가를 받은 이후 3년 만의 국산 신약이다.

렉라자정은 특정 유전자(EGFR T790M)에 변이가 있는 진행성 폐암 환자 중 이전에 표적 치료제 EGFR-TKI로 폐암치료를 받은 적이 있는 환자에게 사용된다. 이에 따라 1·2세대 EGFR 표적 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환자 치료에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렉라자정은 폐암 세포 성장에 관여하는 신호전달을 방해해 폐암세포의 증식과 성장을 억제하는 표적항암제로, 정상 세포에는 독성이 적은 장점이 있다. 특히 뇌혈관 장벽(BBB)을 통과할 수 있어 뇌 전이가 발생한 폐암 환자에게도 우수한 효능과 내약성을 보였다.

유한양행은 2015년 렉라자정을 전임상 직전 단계에서 도입해 물질 최적화, 공정 개발, 전임상과 임상을 거쳤다. 유한양행은 이번 제품을 치료적 탐색 임상시험인 국내 임상 2상 결과를 토대로 시판 후 치료적 확증 임상시험인 임상 3상을 수행한 것을 조건으로 허가 신청했다.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 연구원이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사진=유한양행)

식약처는 신청 의약품의 품질, 안전성·효과성, 시판 후 안전관리계획을 약사법에 따라 심사했다. 의료현장에서 폐암을 치료하는 전문가가 포함된 중앙약사심의위원회에서 렉라자정의 허가 완결성과 제도 부합성에 대한 자문을 거쳐 최종 허가했다.

렉라자정 임상 논문의 제1저자인 안명주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렉라자정이 EGFR T790M 돌연변이 양성인 비소세포폐암 환자에게 적합한 치료 옵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유한양행은 2018년 11월 얀센에 렉라자를 기술수출한 뒤 병용 임상 3상 등으로 공동개발 중이다. 당시 총계약 규모는 1조4000억원이었다. 글로벌 의약품 시장조사기관인 글로벌데이터는 렉라자가 단독 또는 병용요법을 통해 최대 5억6900만달러(6247억원)의 연 매출을 올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는 "렉라자는 유한양행의 신약 개발 역량과 국내 연구자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탄생한 혁신 신약"이라며 "이번 허가로 국내에서 EGFR 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식약처는 "이번 신약 허가를 통해 비소세포폐암 재발환자 치료의 약제 선택 범위가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과학적이고 철저하게 허가·심사하고, 전문가 자문으로 객관성과 투명성을 확보함으로써, 안전성·효과성이 충분히 확인된 치료제가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