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모델3'에 이어 '모델Y'에도 한국타이어 장착
테슬라, '모델3'에 이어 '모델Y'에도 한국타이어 장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타이어 제품이 장착된 테슬라 모델Y (사진=중국 오토홈 홈페이지 캡처)
한국타이어 제품이 장착된 테슬라 모델Y (사진=중국 오토홈 홈페이지 캡처)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테슬라가 보급형 전기차 모델3에 이어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모델Y'에도 한국타이어를 장착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타이어는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테슬라의 전기차 모델Y에 19인치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다. 

이번에 국내에 소개되는 모델Y는 지난해 미국에서 출시된 이후 7만 대 이상 팔린 인기 차종이다. 국내에는 2019년 8월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3에 이어 1년 5개월 만에 선보이는 모델이다. 

2016년부터 테슬라 모델3에 타이어를 공급한 데 이어 한국타이어의 제품이 장착되는 모델Y는 중국을 포함해 세계 각국에서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국내에서 판매되는 모델Y는 미국 공장에서 생산되기 때문에 한국타이어의 제품이 들어가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한국타이어는 지난해 포르쉐의 최초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 모델인 '타이칸'에도 전기차용 타이어 공급을 시작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전기차는 배터리 무게 때문에 동급 내연기관차보다 차체가 수백㎏ 무겁고, 모터 특유의 빠른 응답성으로 미끄러짐이나 마모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때문에 전기차용 타이어는 내연기관차용 타이어보다 더 견고한 기술과 설계를 요한다.

엔진 소음이 없어 노면 소음이 더 크게 들리는 특성 때문에 저소음 설계가 필요하고, 차량에 흐르는 정전기를 지면으로 배출하는 안전 기능도 요구된다. 

업계 관계자는 "타이어는 운전자의 안전과 직결되는 부품이라 완성차 업체가 타이어를 선정할 때 성능은 물론 자동차와의 적합성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