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야구 예능 '마녀들' 혼합현실 콘텐츠로 제작
SKT, 야구 예능 '마녀들' 혼합현실 콘텐츠로 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 시청하며 동시에 출연자들 AR로 실시간 소환···예고편도 MR 방식 제작
SK텔레콤이 점프스튜디오를 통해 구현한 출연자의 AR캐릭터를 가상의 야구장에 소환해 제작한 MR 예고편 장면.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점프스튜디오를 통해 구현한 출연자의 AR캐릭터를 가상의 야구장에 소환해 제작한 MR 예고편 장면.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SKT)은 최근 웨이브에서 공개돼 방송되고 있는 야구 예능프로그램 '마녀들-그라운드에 서다'(이하 마녀들)의 예고편을 혼합현실(MR) 형태로 제작하고, 고객이 관련 콘텐츠를 자사 '점프AR' 플랫폼을 통해 함께 즐길 수 있게 한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영상은 이날부터 MBC의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마녀들'은 지난해 12월 인터넷동영상서비스(OTT) 플랫폼인 웨이브를 통해 선공개 됐으며, 지상파 방송사인 MBC에서 지난 13일부터 정규 방송되고 있다.

회사 측은 "이번 시도는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이에 대한 지적재산권(IP)을 보유한 방송사와 5G시대 핵심 서비스인 MR기술∙플랫폼을 보유한 통신사의 본격적인 협업이 성사됐다는 점에서 향후 MR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SKT는 김민경(개그우먼), 보미(에이핑크), 신수지(전 체조선수), 박기량(치어리더) 등 마녀들 주요 출연자 7명을 T타워 1층에 위치한 '점프스튜디오'에서 볼류메트릭 비디오 캡처 기술로 촬영, 실감나고 다채로운 모션을 가진 증강현실(AR) 캐릭터로 구현했다.

마녀들 시청자들은 프로그램을 시청하면서 '점프 AR' 플레이어 앱에서 실시간으로 출연자들의 캐릭터를 AR로 소환해 시공간을 넘나드는 새로운 안방극장을 체험할 수 있다.

SKT는 기존 2D형식의 TV 콘텐츠와 AR기술이 접목된 혼합현실 콘텐츠가 결합돼 언택트 시대 시청 패러다임 혁신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마녀들의 예고편 영상도 AR과 가상공간이 어우러진 혼합현실 콘텐츠로 제작된다. SKT는 점프스튜디오를 통해 구현한 출연자들의 AR캐릭터를 가상의 야구장에 소환해 약 1분 분량의 MR 예고편을 제작했다.

전진수 SKT MR서비스CO장은 "MBC의 콘텐츠 IP와 SKT의 MR기술을 결합해 마녀들 시청자들이 TV를 시청하며 동시에 홀로그램 연예인을 소환하는 즐거움을 드리게 돼 기쁘다"며 "SKT는 앞으로도 방송∙영화∙콘서트 등 다양한 문화 영역과 협업을 통해 MR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