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 전성시대' 활짝···국내 완성차업체, 지난해 첫 60만대 돌파
'SUV 전성시대' 활짝···국내 완성차업체, 지난해 첫 60만대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판매량 44.8%···쏘렌토 1위·팰리세이드 2위
코로나 여파 '차박' 수요 증가···신차 효과도 '톡톡'
'레저용 차량'으로 넓히면 72만대···2대 중 1대 꼴
제네시스의 최초 도심형 럭셔리 중형 SUV GV7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의 최초 도심형 럭셔리 중형 SUV GV70 (사진= 제네시스)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국내 자동차 시장이 'SUV 전성시대'를 맞았다.

작년 한 해 동안 국내 완성차 5개사가 우리나라에서 판매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처음으로 60만대를 넘어섰다. 전체 승용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작년 한 해 동안 판매된 국내 브랜드의 SUV는 61만5천982대로 전년(53만4천414대)에 비해 15.3% 증가했다.

지난해 41.3%보다 3.5%포인트 늘어난 것으로, 전체 국산 승용차 판매량 137만4천715대의 절반에 가까운 44.8%를 차지했다. 

레저용 차량(RV) 전체로는 71만8천295대가 판매돼 전체 판매의 52.3%를 차지했다. 지난해 판매된 차량의 두 대 중 한 대가 RV 차종이었던 셈이다.

특히 작년에 가장 많이 팔린 모델 10위 안에 RV 차종이 5개나 포함됐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차박'(자동차+숙박) 수요가 증가한데다 신형 쏘렌토와 투싼, 싼타페, 카니발 등 새로운 모델 등장에 따른 신차 출시 효과가 작용한 때문으로 분석된다.

완성차 업체별로 보면 현대자동차가 전년 23만8천965대보다 3.9% 늘어난 24만8천242대를 판매했다. 전체 자동차 판매(제네시스 포함. 상용차 제외) 78만7천854대 중 SUV가 차지하는 비중은 31.5%였다.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팰리세이드(6만4천791대)로 전체 SUV 모델 중에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싼타페(5만7천578대), 투싼(3만6천144대), 제네시스 GV80(3만4천217대) 등이 뒤를 이었다.

기아차는 전년 16만1천921대보다 21.3% 증가한 19만6천453대를 팔았다. 전체 자동차 판매 55만2천400대의 35.6%를 차지했다.

특히 쏘렌토는 전년보다 57.2% 늘어난 8만2천275대가 팔려 전체 SUV 모델 중 판매량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은 셀토스(4만9천481대), 니로(2만1천239대), 모하비(1만9천598대) 순이었다.

RV 차종 전체로 범위를 넓혀보면, 기아는 전년보다 15.5% 늘어난 26만648대를 판매했다. 이중 카니발이 6만4천195대였다.

한국GM은 전년 1만5천488대보다 114.8%나 증가한 3만3천268대를 판매했다. 전체 자동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0.1%였다. 중소형 SUV인 트레일블레이저가 2만887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이어 트랙스(6천853대), 트래버스(4천35대)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9월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한 정통 픽업트럭 콜로라도(5천49대)까지 포함하면 RV 모델은 총 3만8천318대가 팔렸다.

르노삼성차는 전년 5만2천342대 보다 59.0% 늘어난 8만3천199대를 팔았다. 전체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6.7%였다.

작년 11월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한 QM6는 1.7% 감소한 4만6천825대가 판매됐다. 지난해 3월 출시한 XM3가 3만4천91대, 5월 출시한 르노 캡처가 2천283대 판매됐다.

반면 쌍용차는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한 8만7천888대가 모두 레저용 차량으로 전년보다 18.5% 감소했다.

이중 렉스턴 스포츠가 20.0% 감소한 3만3천68대가 팔렸고 코란도(1만9천166대)는 10.1% 늘었다. 작년 11월 가수 임영웅을 광고 모델로 내세워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한 렉스턴은 5.0% 감소한 1만2천202대가 판매됐다.

SUV 열풍은 올해도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쏘렌토와 팰리세이드, 투싼 등의 인기가 꾸준히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달 출시한 제네시스 GV70의 판매가 본격화되고 있어서다. 여기에 기아의 5세대 스포티지 등 새로운 모델이 추가되면서 신차효과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