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트크라이슬러-푸조 합병···세계4위 '스텔란티스' 출범
피아트크라이슬러-푸조 합병···세계4위 '스텔란티스' 출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바르스 CEO 19일 기자회견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이탈리아와 미국이 합작한 자동차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자동차 푸조·시트로앵그룹 PSA가 합병해 '스텔란티스'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출범했다.

16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이날 양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520억달러(약 57조원) 규모의 인수합병이 발효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로써 2019년 기준 연간 800만대의 자동차를 판매하는 세계 4위 자동차업체가 탄생했다.

2019년 10월 처음 합병 계획을 발표한 양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등 악재를 만나 1년 3개월 만에 절차를 마무리 지었다. 그사이 현금 지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FCA는 주주에게 배당하는 현금을 축소하고, PSA는 자회사 분할을 연기하는 등 계약 조건을 변경해야 했다.

푸조, 시트로엥, 푸조, 크라이슬러, 지프, 알파로메오, 마세라티 등 14개 자동차 브랜드를 한데 모은 스텔란티스가 차지하는 세계 자동차 시장 점유율은 9%에 달한다.

카를루스 타바르스 PSA 최고경영자(CEO)가 대표를 맡은 스텔란티스는 이달 18일 이탈리아 밀라노와 프랑스 파리에, 19일 미국 뉴욕에서 각각 상장할 예정이다.

타바르스 CEO는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생산능력 과잉, 중국에서의 지지부진한 실적 등 스텔란티스가 마주한 과제들을 어떻게 해결해나갈지 설명할 계획이다.

FCA와 PSA는 이번 합병으로 생산과 연구·개발(R&D) 측면에서 50억유로(약 6조6651억원) 상당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