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1세기초 어린이 무덤 발견···학계 주목
프랑스 1세기초 어린이 무덤 발견···학계 주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중부 클레르몽페랑 인근 공항 건설현장에서 연구원들이 1세기 초 어린이의 무덤을 발굴하고 있다. (사진=프랑스국립고고학발굴조사연구소(INRAP)/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프랑스 중부 지방에서 1세기 초 로마 제국 시기 부유층 어린이와 반려견의 유골이 다량의 부속품들과 함께 발견됐다. 프랑스의 학계는 이번에 출토된 매장 유골이 프랑스에서 출토된 어린이 유골 중 가장 오래되고 중요한 사례로 보고 있다.

프랑스 국립고고학발굴조사연구소(INRAP)은 중부 클레르몽페랑 인근 올나의 공항 건설현장에서 만 1세 남짓한 어린이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골이 다량의 부속품들과 함께 출토됐다고 발표했다.

어린이의 유골은 가로 2m 세로 1m의 직사각형 모양의 무덤에서 발굴됐는데, 유골은 80㎝ 길이의 나무 관 들어있던 것으로 추정됐다.

이 무덤에서는 소형 테라코타 화병과 유리병 등 20여 개의 물품과 함께, 공물로 바쳐진 음식으로 보이는 닭·돼지의 일부도 발견됐다. 테라코타 화병 안에는 오일 종류와 음료수, 의약품이 들어있던 것으로 추정된다.

무덤의 유골 발치에는 반려견으로 추정되는 개의 유골도 함께 출토됐다. 이 개의 목 부분에는 구리 목걸이와 작은 종(鐘)도 있었다. 이외에 장난감으로 추정되는 굴렁쇠 같은 유물도 출토됐다.

INRAP에 따르면 이 유골의 주인은 철기시대인 1세기 초엽 이 일대에 거주하던 부유층 자제로 추정된다.

매장된 어린이가 살던 시기인 1세기 초는 현재의 프랑스 일대에 살던 갈리아족(골족)이 로마제국의 지배를 받던 로마화했던 '갈로 로마'(Gallo-Roman) 시대다. 갈로 로마시대에 골족 성인들은 죽으면 보통 유골을 화장했는데, 어린이의 경우 가족 사유지에 매장하는 것이 당시 풍습이었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