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장외파생상품거래 담보관리금 7조8616억···전년比 27%↑
작년 장외파생상품거래 담보관리금 7조8616억···전년比 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12월 기준 장외파생상품거래 담보관리 금액이 7조8616억원으로 전년(6조1457억원) 대비 27.9%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예탁원은 "한국은행 외화대출 차입기관이 예탁원 담보관리시스템을 통해 상반기 중 납입했던 담보를 회수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체 담보 가운데 채권이 6조9763억원(88.7%)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그 외 상장주식 7073억원(9.0%)과 현금 1780억원(2.3%)으로 구성됐다.

전체 담보채권 중 국고채와 통안채가 각각 5조7986억원(83.1%), 9211억원(13.2%)으로 96.3%를 차지했다.

금융감독원은 2017년 3월부터 비청산 장외파생상품 거래 시 잔액에 따라 증거금(담보)을 의무적으로 납부하도록 했다. 변동증거금 제도는 현재 시행 중이며, 개시증거금 의무화 제도는 오는 9월부터 시행 예정이다.

예탁원은 "제도 안착을 위해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