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영끌·빚투···은행 가계대출 1년새 100조 '역대 최대'
코로나·영끌·빚투···은행 가계대출 1년새 100조 '역대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2020년 12월 금융시장 동향'
가계대출 잔액 988조8000억원
기업대출 107조↑…역대 최대
서울 시내 전경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시내 전경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지난해 연간 은행 가계·기업 대출이 100조원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치를 새로썼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가계 생활자금 수요가 급증한 데다, 자금조달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기업들이 은행에 끌어 쓴 대출이 그만큼 많았다는 얘기다. 여기에 정부의 고강도 규제가 무색할 정도로 뛴 부동산 가격, 이른바 '동학개미운동' 등 주식 열풍도 맞물렸다. 

14일 한국은행의 '2020년 12월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은행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988조8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년 새 100조5000억원 늘었다. 한은이 관련 통계를 내놓은 2004년 이후 최대폭이다. 직전 최대치는 2015년 78조2000억원이었다. 

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2014년 연중 37조300억원에 그쳤으나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완화 등 '빚 내 집사라'는 정부의 기조로 2015년 큰폭 확대됐다. 이후 2016년(68조9000억원), 2017년(58조9000억원), 2018년(60조8000억원), 2019년(60조7000억원) 등 60조원 안팎의 증가세를 유지했었다. 

은행 가계대출 증가세는 주택담보대출이 견인하고 있다. 지난해 연중 증가 규모는 68조2000억원로 역대 두번째로 많았다. 역대 최대 증가액은 2015년 70조3000억원이다. 그 결과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721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마이너스 통장과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잔액은 지난해 연간 32조4000억원 늘어난 266조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증가폭은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4년 이후 가장 큰 수치다. 

지난해 은행 기업대출 잔액은 전년대비 107조4000억원 늘어난 976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대기업 대출은 19조5000억원 늘었고, 중소기업대출은 87조9000억원 증가했다. 중소기업 가운데 개인사업자대출이 47조5000억원 증가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윤옥자 한은 시장총괄팀 과장은 "지난해 주택매매 거래가 많이 늘었고, (코로나19에 따른) 각종 생활자금 수요, 공모주 청약 등 주식매수를 위한 자금 수요가 활발하면서 은행 가계대출이 가장 큰 증가 규모를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 정부는 지난해 2.20대책, 6.17대책, 7.10대책 등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책을 연달아 쏟아냈다. 하지만 과도한 대출조이기 등 수요 억제책은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돈을 마련), '패닉바잉'(공황구매)으로 이어져 집값 폭등을 되레 부추겼다.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보는 심리는 여전하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가격전망 CSI는 132로 전월대비 2p 상승했다. 지난달 지수(132)는 관련통계가 편제된 2013년 1월 이후 역대 최고치다.

기타대출은 주택매매 등과 관련된 자금 수요가 지속된 점, 지난 3월부터 동학개미운동(개인투자자들의 직접투자 열풍) 등이 주된 급등 요인으로 꼽힌다. 동학개미운동에 코스피는 코로나19에 따른 공포장세에 추락한 작년 연 저점 1457.64(3월 19일)과 비교해 100% 이상 오른 수준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충격을 막기 위한 정부의 재정정책과 더불어 한은이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치(연 0.50%)로 끌어내린 영향도 지대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한 은행 지점에서 대출 상품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한 은행 지점에서 대출 상품을 안내하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지난해 12월 한달 은행 가계대출은 6조6000억원 증가했다. 역대 최대 기록이었던 11월(13조7000억원)과 비교해 증가 속도가 크게 떨어졌다. 특히 신용대출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타대출 증가액이 11월 7조4000억원에서 12월 4000억원으로 급감했다. 하지만 주택담보대출 증가폭(6조3000억원)은 11월(6조2000억원)보다 오히려 1000억원 늘었다. 특히 전세자금 대출이 한 달 새 2조8000억원 뛰어 지난해 2월(3조700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을 세웠다.

윤 과장은 "전세 관련 자금 수요는 상당 폭 늘어났지만, 신용대출의 경우 증가 폭이 크게 줄었다"며 "작년 11월 30일 당국의 신용대출 관리방안이 나오고, 은행의 연말 가계대출 관리 노력이 더해진데다 공모주 청약자금 환불, 상여금 유입 등 계절적 요인이 겹친 결과"라고 분석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이날 발표한 '12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제2금융권(1조8000억원)을 포함한 전체 금융권의 가계대출은 8조5000억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4000억원,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1조4000억원 늘었다. 금융위와 금감원은 "전월(18조7000억원) 대비 가계대출 증가폭이 크게 둔화됐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