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한국파마, 코로나 치료제 효과 95% 확인에 이틀째 '上'
[특징주] 한국파마, 코로나 치료제 효과 95% 확인에 이틀째 '上'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한국파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의 95% 효과 소식에 이틀째 가격제한폭으로 뛰었다.

14일 오전 9시10분 현재 한국파마는 전장 대비 9550원(29.89%) 오른 4만1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에 이은 상한가다.

거래량은 153만9623주, 거래대금은 631억9900만원 규모다. 매수 상위 창구에는 키움증권, 미래대우, 유안타,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한국파마는 지난 12일, 회사에서 생산한 코로나19 치료제로 지난해 12월 29일 경희대와 벤처 제약사 제넨셀이 인도에서 진행한 코로나19 신약 치료제 개발을 위한 임상 2상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한국파마 측은 "코로나19 경증 및 중증도 환자 대상으로 투약 6일 만에 95%가 회복될 정도로 높은 효과가 입증됐다"며 "이는 인도에서 사용 중인 코로나19 표준 치료제가 투약 6일째 68% 정도 효과를 보인 것에 비해 우수한 효과로 코로나 치료제로서 경쟁력이 높음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