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 JP모건 콘퍼런스서 미래성장동력 소개
HK이노엔, JP모건 콘퍼런스서 미래성장동력 소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30호 신약 케이캡정·세포유전자치료제 파이프라인 공개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HK이노엔 본사 (사진=HK이노엔)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HK이노엔(옛 CJ헬스케어)은 올해 처음으로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에 참가해 미래 성장동력인 신약과 바이오 파이프라인에 대해 소개한다고 13일 밝혔다.

HK이노엔의 연구개발을 책임지고 있는 송근석 전무(CTO)는 이날 오후 10시5분(한국시간)부터 25분간 이머징 마켓(신흥 시장) 트랙에서 핵심 신약과 바이오 파이프라인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HK이노엔은 국산 30호 신약인 위식도 역류질환 치료제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이 거둔 국내외 성과와 특장점을 소개하며 성장 잠재력을 알릴 예정이다. 이외에도 국내 임상 1상 중인 자가면역질환 신약(IN-A002)과 비알코올성지방간염 신약(IN-A010), 유럽 임상 2상 예정인 항암신약(IN-A008, IN-A013)과 국내 임상 1상 중인 2가 수족구백신(IN-B001) 등 주요 신약·바이오 파이프라인의 연구결과 및 향후 계획을 발표한다.

혈액암·고형암 세포 유전자치료제 연구에 새롭게 착수한 내용도 공식 발표한다. HK이노엔은 세포 유전자치료제 사업을 혁신 플랫폼으로 운영해 글로벌 바이오헬스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HK이노엔은 이번 행사가 활발한 사업 및 기술 교류가 이뤄지는 자리인 만큼 핵심 파이프라인과 사업역량을 소개해 글로벌 투자자 및 제약·바이오 기업들에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강석희 대표는 "국내외 시장에 회사의 성과 및 미래성장 동력을 널리 알릴 계획"이라며 "회사와 파트너사가 최고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전략적 투자, 핵심기술 및 제품 수출, 공동연구 협업도 고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