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파사트GT, '타는 차에서 즐기는 차' 매료···진화된 담금질 '눈길'
[시승기] 파사트GT, '타는 차에서 즐기는 차' 매료···진화된 담금질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형 파사트GT 주행컷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신형 파사트GT 주행컷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당당하고 스마트한 파사트 GT. 8세대 파사트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파사트 GT'는 파격적인 디자인의 변화보다는 상품성 개선에 초점을 맞췄다. 

폭스바겐은 '수입차 대중화'라는 전략에 파사트 GT를 앞세웠다. 폭스바겐 파사트는 1973년 전 세계에 첫선을 보인 후 브랜드의 대표 모델 중 하나로 유럽 시장은 물론 전세계적으로 3000만 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 국내에서도 지난 2005년 5세대 파사트를 선보였으며, 2018년 파사트 GT 8세대에 이르기까지 총 3만6000대 이상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했다. 

파사트 GT의 외관 변화는 크지 않다. 하지만 폭스바겐 모델 최초로 적용된 통합 운전자 보조시스템인 IQ 드라이브와 함께 지능형 라이트 시스템인 IQ.라이트, 그리고 디지털 기술 혁신을 이뤄낸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IB3 인포테인먼트 등 상품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폭스바겐 파사트GT 주행컷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파사트GT 주행컷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신형 파사트GT 주행컷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신형 파사트GT 주행컷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최근 경기도 가평에서 열린 신형 파사트GT의 미디어 시승회가 열렸다. 신형 파사트GT는 유럽형 8세대 파사트GT의 부분 변경 모델로 폭스바겐의 최신 기술이 집약됐다.

전체적인 디자인 변화는 적지만 신형 파사트GT의 전면은 날렵하면서도 정제된 라인을 갖췄고 크롬 그릴은 강렬한 인상을 준다. 함께 자리한 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도 존재감을 강조한다.

신형 파사트 GT 차체 사이즈는 전장, 전폭, 전고가 각각 4775mm, 1830mm, 1460mm에 휠베이스 2786mm로 이전에 비해 전장이 10mm 더 길어졌고 실내공간은 큰 변화는 없다. 외관 디자인은 짧은 오버행에 낮은 루프라인 좌우로 길게 뻗은 라디에이터 그릴을 통해 여전히 날렵하면서도 정제된 느낌을 받았다.   

파사트 GT (사진= 권진욱 기자)
파사트 GT (사진= 권진욱 기자)
파사트 GT (사진= 권진욱 기자)
파사트 GT (사진= 권진욱 기자)

LED 헤드·테일램프가 전 모델에 기본 적용됐고 2.0 TDI 프레스티지부터는 인터랙티브 라이팅 시스템 'IQ. 라이트-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가 탑재돼 야간 주행 시 더 넓은 범위의 도로를 최적화된 빛으로 비춰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인다. 순차적으로 점등되는 다이내믹 턴 시그널도 적용됐다. 

후면은 'PASST' 레터링이 트렁크 중앙에 위치했고 범퍼 하단에 있는 일체형 듀얼 머플러 팁은 스포티하면서도 안정적인 느낌을 준다. 트렁크 공간도 넉넉한 편이다. 신형 파사트GT는 기본 586L, 2열 폴딩시 1152L의 적재공간을 제공한다. 트렁크 이지 오픈 기능은 프레스티지 모델부터 탑재된다.  

실내공간은 심플하면서 잘 정리된 느낌을 준다. 운전석에 위치한 10.25인치 디지털 콕핏은 고품질의 그래픽과 높은 해상도를 통해 내비게이션과 연비, 운전자보조시스템 작동 현황 등 필요한 정보를 뚜렷하게 보여준다.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뷰(View) 버튼을 통해 디스플레이 모드를 변경할 수 있었다. 

파사트 GT (사진= 권진욱 기자)
파사트 GT (사진= 권진욱 기자)
파사트 GT (사진= 권진욱 기자)
파사트 GT (사진= 권진욱 기자)

신형 파사트 GT에는 폭스바겐 브랜드 처음으로 3세대 모듈라 인포테인먼트 매트릭스(MIB3)가 도입됐다. 중앙에 위치한 9.2인치 스크린을 통해 조작이 가능하며, 스마트폰 앱처럼 재구성도 가능했다. 

이외에도 무선 애플 카플레이와 무선 안드로이드 오토를 모두 지원하고 내비게이션과 전화, 라디오 등 차량의 주요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음성인식 차량 컨트롤 기능도 추가됐다. 제스터 인식도 추가됐다.  

시승차는 2.0 TDI 엔진을 탑재했다. 시승은 가평의 한 카페를 출발해 북한강변로와 경춘로, 서울양양고속도로를 돌아오는 총 94km 구간으로 주행성능과 첨단보조시스템 등을 체험할 수 있었다.  

파사트 GT (사진= 권진욱 기자)
파사트 GT (사진= 권진욱 기자)
신형 파사트GT 주행컷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신형 파사트GT 주행컷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주행모드를 콤포트로 변경한 후 시승을 시작했다. 첫 움직임은 매우 가벼웠다. 와인딩과 언덕길의 북한강변로를 민첩하게 달려 나가는 파사트 GT는 매우 인상적이었다. 특히 스티어링 휠은 운전자가 조작하는 대로 정확하게 움직여줬고 독일 세단 특유의 단단함은 불안보다는 안전감을 줬다. 

파사트 GT의 탄탄한 기본기를 느낄 수 있던 시간이 됐다. 컴포트 모드에서의 파사트 GT의 서스펜션은 부드러웠고, 스포츠 모드에서는 조금 단단했다. 과속방지턱을 넘어갈 때 느껴지는 안정적이고 부드러움은 고급 세단만큼 뛰어났다. 주행은 낭창거리지 않고 묵직하면서도 안정적이었다.  

고속도로 진입 후 주행모드를 '스포츠'로 변화하고 트래블 어시스트를 활성화했다. 가속페달과 스티어링 휠은 반응은 예민해졌고 40.8kg.m 토크에서 뿜어져 나오는 파워풀한 가속성은 더욱더 멋스럽고 즐거운 드라이빙을 선사했다. 직진과 코너링 모두 안정적이었다. 

고속도로에서 운전자 주행보조 시스템 IQ 드라이브의 핵심 기술인 트래블 어시스트를 사용해봤다. 트래블 어시스트는 기존의 트래픽 잼 어시스트(Traffic Jam Assist)와 마찬가지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 차선 유지 레인 어시스트는 테스트하는 동안 차간 거리 및 차선을 정확하게 유지했다. 

신형 파사트GT 주행컷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신형 파사트GT 주행컷 (사진= 폭스바겐코리아)

이번 신형 파사트 GT에 장착된 트러블 어시스트는 기존의 트래픽 잼 어시스트가 최고 시속 60km까지 그 기능을 발휘했던 것과 달리 최대 210km/h까지 부분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했다. 멀티펑션 스티어링 휠의 버튼 원터치만으로 즉시 활성화된다. 

차선 중앙 유지 및 차선이탈방지, 앞차와의 간격 등 매우 정확하게 잡아줬다. 만약 경고를 무시하면 알아서 급브레이크를 잡아 사고를 미연에 방지시켜준다. 이번에 최초로 적용된 IQ드라이브의 기능은 타 경쟁 브랜드의 주행보조 기능과 비교해도 뒤쳐지지 않았고 매우 인상적이었다. 반자율주행 사용 시 가감속 시 이질감을 많이 느끼지는 경우가 많은데 파사트 GT는 매끄럽고 부드러웠다.  

단정하고 젠틀한 모습을 지닌 2021년 폭스바겐 파사트GT는 IQ드라이브 시스템과 편의장치가 다양하게 탑재돼 있어 왠만한 풀옵션 모델 부럽지 않아 보였다. 그리고 스펙보다 차량가격이 낮아 가성비가 많이 높아 20-30대 소비자에게도 매력적일 수 있을 거라 생각이 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