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신차효과·전동화모델 판매 본격화"-SK證
"기아차, 신차효과·전동화모델 판매 본격화"-SK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SK증권은 13일 기아차에 대해 신차효고와 전동화모델 판매가 본격화 될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8만2000원으로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권순우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실적은 매출액 16조200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0.4%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67.1% 늘어난 9865억원으로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전망"이라며 "환 노출도가 높은 원·달러 강세와 국내공장 일시 가동중단 등이 실적에 부정적으로 작용했지만 지난 분기에서도 확인된 신차 확대에 따른 믹스개선과 인센티브 축소, 인도와 멕시코, 슬로박 공장의 가동률 회복으로 만회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권 연구원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10.4%의 물량 감소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3분기 반영된 리콜비용을 제외하면 큰 폭의 실적개선을 기록하며 신차 효과를 확인시켜줬다"며 "올해에는 추가적인 신차출시와 함께 기존 신차의 글로벌 판매확장이 예정되어있으며, 물량도 16.9%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신차효과는 보다 극대화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자율주행차 협업 가능성을 제외하더라도 경쟁사 대비 호조를 보이는 전동화모델 판매, 올해  전용플랫폼이 적용된 전기차 모델(CV)출시, 중장기적인 라인업 구축과 로드맵 제시 등은 밸류에이션(valuation)을 재평가 하기에 충분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