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0세대 부동산 자산쏠림에 노후자금 부족 우려"
"4050세대 부동산 자산쏠림에 노후자금 부족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개발원, 은퇴시장 리포트
(사진=보험개발원)
(사진=보험개발원)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우리나라 40~50대 가구의 자산이 부동산으로 지나치게 집중된 탓에 향후 노후 생활자금이 부족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보험개발원이 발간한 '2020 KIDI 은퇴시장 리포트'에 따르면 4050세대는 우리나라 전체 가구 자산의 53.3%, 부채의 60.2%를 보유·부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산의 경우는 금융자산(1218조원·26.5%)보다 실물자산(3370조원·73.5%)으로 편중돼 있다. 특히, 실물자산의 90% 이상이 부동산으로 구성돼 있어 향후 노후 생활자금 마련 때 유동성 제약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4050세대의 대부분은 노후준비가 필요하다고 응답(94.9%)한 반면 충분한 노후준비가 돼 있다고 답한 사람은 31.3%에 불과했다. 지난 2019년 기준 국민연금(노령연금) 수급자의 소득대체율은 21.3%로 추정되며, 공적연금만으로는 노후준비가 충분하지 못하다. 

노후준비는 절반이 공적연금(51.0%)을 활용했다. 이에 비해 연금보험 등 사적연금 활용(7.2%)은 낮은 편이었다. 그러나 은퇴 후 예상되는 지출은 높은 편이었다. 자녀 교육비(6989만원), 자녀 결혼비(1억194만원) 등의 지출이 예상되며 평균 퇴직급여 9466만원으로 충당하기에는 부족한 형편이다.

보험연구원 관계자는 "여유 있는 노후를 위해서는 연금저축, 저축성 보험 등을 통한 다양한 노후 소득원천 확보가 중요하다"며 "개인연금 활성화를 위한 세제혜택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보험업계를 통해 판매되는 연금저축(세제적격) 시장규모는 세제혜택이 소득공제에서 세액공제로 변경된 2014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고, 은퇴준비자는 현행 연금저축보험의 세액공제율(13.2%)과 세액공제 한도금액(400만원)이 높아지길 희망한다고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