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부장 으뜸기업 22개 선정···기업당 250억 지원
정부, 소부장 으뜸기업 22개 선정···기업당 250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부장 으뜸기업 브랜드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소부장 으뜸기업 브랜드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정부가 핵심전략기술에 특화된 국내 최고기업 22개사를 선정, 연구개발(R&D) 등에 기업당 5년간 최대 25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1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으뜸기업 비전 선포식'을 열고 '소부장 으뜸기업' 22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소부장 으뜸기업은 100대 소부장 핵심전략기술 분야에서 국내 최고 기술력과 미래 성장 잠재력을 가진 기업을 말한다.

지난해 10월부터 3개월간 으뜸기업을 신청한 123개 기업을 대상으로 200여명의 전문가가 4단계 평가를 거쳐 22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정부는 올해 22개사에 이어 2024년까지 총 100개의 소부장 으뜸기업을 뽑아 세계적 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을 규모별로 구분하면 대기업 2개, 중견기업 14개, 중소기업 6개다.

분야별로는 반도체 3개(주성엔지니어링, 경인양행, 동진쎄미켐), 디스플레이 7개(코오롱 인더스트리, 신화인터텍, 선익시스템, 에이치앤이루자), 기계금속 7개(와이지-원, 이오테크닉스, 하이젠모터, 새솔다이아몬드공업, 에스비비테크, 아스플로, 미래컴퍼니), 전기전자 분야 4개(에이테크 솔루션, 일진 머티리얼즈, 아모텍, 에코 프로비엠), 자동차 3개(상아프론테크, 성우하이텍, 오토젠), 화학 1개(후성)로 구성됐다.

정부는 으뜸기업을 대상으로 향후 5년간 범정부 차원의 100여개 가용 프로그램을 연계해 기술개발-사업화-글로벌 진출 등 전 주기에 걸쳐 밀착지원한다.

기업당 250억원(연간 50억원)의 R&D를 지원하고 기업 부담금을 대폭 완화해 공격적인 기술개발 투자를 유도할 계획이다.

339개 공공기관 테스트베드 기반의 실증평가를 통해 기술개발 성과의 사업화를 촉진하고 4000억원 규모의 산업기술정책펀드를 우선 제공해 인수합병(M&A)과 설비투자 등 필요자금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시장 확대를 위해 해외 유력 플랫폼을 대상으로 으뜸기업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한편, 기업별 맟춤형 전략 컨설팅 제공, 해외 온·오프라인 전시회 진출 등을 지원한다.

불필요한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소부장 수급대응지원센터를 으뜸기업 규제애로 전담창구로 지정하고, 으뜸기업의 규제개선 신청 건에 대해서는 규제하이패스 제도를 통해 15일 이내 개선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