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희망재단, 결식 우려 아동에 1억3000만원 식품 지원
오렌지희망재단, 결식 우려 아동에 1억3000만원 식품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렌지라이프의 비영리공익재단 오렌지희망재단은 결식 우려가 있는 취약계층 아동 300명에게 1억3000만원 상당의 식품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오렌지라이프의 비영리공익재단 오렌지희망재단은 결식 우려가 있는 취약계층 아동 300명에게 1억3000만원 상당의 식품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오렌지라이프의 비영리공익재단 오렌지희망재단은 결식 우려가 있는 취약계층 아동 300명에게 1억3000만원 상당의 식품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지역사회 복지관과 지역아동센터의 휴관이 이어지고 겨울방학이 시작되며 급식제공이 중단된 결식 우려 아동을 위해 마련됐다.

매주 1회 총 8주간 성장기 아동이 필요로 하는 영양소를 충분히 고려한 균형 잡힌 식단으로 구성된 주반찬과 밑반찬, 국 등 총 9가지 반찬을 300명 아이들의 집 앞으로 새벽배송한다.

이성태 오렌지희망재단 사무국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방학으로 인해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아동들의 결식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며 "오렌지라이프와 오렌지희망재단은 아이들에게 균형 잡힌 식단을 지원해 단순히 배고픔을 채워주는 활동이 아니라 몸도 마음도 건강하고 밝게 자라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