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 코로나 중환자 사망률 24% 낮춘다"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 코로나 중환자 사망률 24% 낮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英 가디언, 6개국 792명의 환자 비교 분석 결과···회복기간도 단축
이미지=픽사베이
이미지=픽사베이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류머티즘성(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2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환자 사망률을 24% 낮춰주는 효과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7일(현지시간) 영국의 가디언에 따르면 전 세계 15개국 3천900명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일련의 임상 시험을 진행하는 '리맵-캡'(Remap-Cap) 연구팀은 이같은 초기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입원환자 중 상태가 심각해 집중치료실로 옮겨진 이들 중 일반적인 치료를 받는 그룹과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인 토실리주맙 및 사릴루맙을 정맥 내 주입한 그룹을 나눠 비교했다. 이후 최소 21일간 환자 상태 개선 정도를 살펴봤다. 모두 6개국에서 792명의 집중치료실 환자가 시험에 참여했다.

그 결과 일반 치료를 받은 이들의 사망률은 35.8%인 반면, 토실리주맙 치료를 받은 이의 사망률은 28%, 사릴루맙은 22.2%로 집계됐다. 이들 두 치료제를 평균하면 사망률이 27.3%로, 일반 치료를 받은 이들에 비해 8.5%포인트(p) 낮았다. 사망 확률이 24% 줄어드는 셈이다.

이번 연구의 영국 내 수석 조사관인 앤서니 고든 임피리얼 칼리지 런던 교수는 "12명의 환자를 치료하면 1명을 살릴 수 있다"면서 "큰 효과"라고 설명했다.

또 이들 치료제를 이용한 환자들은 그렇지 않은 이들에 비해 7일에서 10일 정도 빨리 집중치료실에서 벗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디언은 이전에 토실리주맙이 코로나19 중환자의 상태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었지만, 또 다른 시험에서는 엇갈리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고 전했다. 토실리주맙 외에 사릴루맙의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 효과가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이번 연구 결과는 아직 동료평가를 거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