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3분기 부보예금 2457조원···전분기말比 1.5%↑
지난해 3분기 부보예금 2457조원···전분기말比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예금보험공사)
(사진=예금보험공사)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지난해 9월말 부보예금이 전분기 말 대비 1.5%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책 등으로 유동성이 공급되면서 부보예금은 증가했으나, 안전자산 선호가 약화되며 증가폭은 축소됐다.

7일 예금보험공사가 발표한 부보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9월 말 기준 전체 부보예금은 2456조9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1.5%(37조3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보예금이란 예금보험공사가 보호하는 예금으로 예금보험공사의 보호금융상품 중 정부·금융기관 예금, 법인보험, 실적배당형 퇴직연금 등을 제외한 예금을 말한다.

전분기말 대비 증가율은 3월 말 3.9%, 6월 말 3.4%, 9월 말 1.5%로 축소되고 있는 추세다. 코로나19 확산 및 이로 인한 경제활동의 제한은 지속되었으나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완화되며 부보예금 증가폭이 감소하고 있는 것이다.

은행·저축은행 부보예금은 전분기말 대비 각각 1.3%, 1.5% 증가한 1496조원, 67조원을 기록했다. 은행·저축은행 부보예금 증가율이 지난해 6월 말 각각 4.5%, 6.4%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율이 크게 축소됐다. 특히 은행 부보예금 가운데 요구불예금은 2.9% 증가했지만 저축성예금, 그 중에서도 규모가 가장 큰 정기예금은 1.2% 감소했다.

보험사의 부보예금은 국내 보험시장의 성장 정체, 경기 침체에 따른 보험계약 해지 증가 등 영향으로 2019년 6월 이후 6개 분기 연속 1.1% 대를 유지 중이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829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반면 금융투자사의 부보예금(투자자예탁금)은 증시 활황 등의 영향으로 전분기말 대비 16.2% 증가해 62조5000억원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