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산업재해 처벌대상 5인 미만 사업장 제외
중대산업재해 처벌대상 5인 미만 사업장 제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미흡한 안전조치로 노동자 사망 등 산업재해가 발생하더라도 5인 미만의 사업장은 중대재해의 처벌 대상에서 제외된다.

여야는 6일 국회 법사위 법안소위에서 중대재해법상 중대산업재해의 처벌 대상에서 5인 미만 사업장을 제외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여야는 중대재해법상 '중대시민재해'에서도 상시근로자 10인 미만 소상공인을 처벌 대상에서 제외했다.

음식점, 노래방, PC방, 목욕탕 등 다중이용업소도 바닥 면적이 1000㎡(약 302평) 미만이면 중대재해법을 적용받지 않는다. 중대시민재해란 산업재해가 아니라 시설 이용자 등이 피해를 보는 사고를 말한다.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전체의 20%에 달하는 5인 미만 사업장을 제외하면 이는 중대재해 예방이 아니라 중대재해 차별화가 된다. 생명 안전에도 귀천이 있고 차별이 있다는 것밖에 안 된다"고 반발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