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 삼성생명 '뉴 올인원 암보험 2.0'
[신상품] 삼성생명 '뉴 올인원 암보험 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생명이 오는 7일부터 항암치료비 보장을 강화하고 완치 이후 건강관리까지 보장해주는 '뉴 올인원 암보험2.0'을 판매한다고 6일 밝혔다.(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이 오는 7일부터 항암치료비 보장을 강화하고 완치 이후 건강관리까지 보장해주는 '뉴 올인원 암보험2.0'을 판매한다고 6일 밝혔다.(사진=삼성생명)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삼성생명이 오는 7일부터 항암치료비 보장을 강화하고 완치 이후 건강관리까지 보장해주는 '뉴 올인원 암보험2.0'을 판매한다고 6일 밝혔다.

이 상품은 주보험에서 일반암 진단은 물론 자궁·유방·전립선암 진단도 차별없이 가입금액의 100%를 보장하며 특약을 통해 소액암도 100%를 보장받을 수 있다. 단 자궁·유방·전립선암 등 소액암은 1년 이내 진단시 가입금액의 50%만 지급한다. 보험금 수령시 한번에 받기를 원하는 고객은 '일시지급형'을, 생활비로 나눠 받기를 원하는 고객은 '생활자금형'을 선택할 수 있다.

또 기존 항암방사선·약물치료 특약의 보장금액을 확대하고, 선호도가 높지만 고액의 치료비가 부담인 표적항암약물치료 보장을 추가했다. 업계 최초로 세기조절방사선치료도 보장한다. 다만 해당 특약들은 암 진단 후 최초 1회에 한해 보장한다.

이 상품은 단순 진단을 넘어 암환자의 남은 삶의 질 개선을 위해 특약을 통해 재활·통증치료를 보장하며 업계 최초로 암 진단이 직접 원인이 돼 장애인이 된 경우 생활자금 보장을 통해 소득 상실을 보전해준다. 갱신은 15년단위이며 보험나이증가, 기초율 등의 변동에 따라 보험료가 인상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업계 최초로 암보험 가입고객 전원에게 암 진단시 추가 비용없이 질병 진단기·치료기·회복기에 필요한 '프리미엄 케어서비스'를 맞춤 제공한다. 간병인·가사도우미 지원, 간호사 동행, 심리상담 등의 서비스를 고객의 상황에 따라 선택하여 총 10회까지 이용할 수 있고 서비스 기간은 최초 계약일 30일 후부터 15년간이다.

이 상품의 가입 연령은 만 15세부터 최대 80세까지이다. 보험기간은 주보험 기준 15년으로 설정돼 있지만,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이 가능하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뉴 올인원 암보험2.0은 암 진단, 수술, 입원은 물론, 암 진단 이후의 항암치료, 재활·통증치료, 장애보장 등 생활자금 지원을 통해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게 설계된 상품"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