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2천억 규모 LNG선 1척 수주
삼성重, 2천억 규모 LNG선 1척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삼성중공업)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삼성중공업이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건조 계약으로 올해 첫 수주에 성공하며 친환경 선박 발주 증가 기대감에 부응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글로벌 해운사인 팬오션으로부터 1993억원 규모의 17만4000㎥급 LN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5일 공시했다. 

해당 선박은 오는 2023년 4월까지 인도될 예정이다.

이는 △삼성중공업의 스마트십 솔루션인 에스베슬(SVESSEL) 탑재 △최신 멤브레인(Mark-Ⅲ Flex) 타입 화물창에 재액화 시스템 장착 △질소산화물 저감장치(SCR) 및 선박평형수 처리장치(BWTS) 등이 탑재돼 화물량 손실을 최소화한 것은 물론 친환경 규제에 적합한 스마트 선박이다.

선주사인 팬오션은 지난해 포르투갈 에너지 기업인 갈프(Galp)와 체결한 장기 대선계약(TC)에 최신 사양의 LNG운반선을 투입해 LNG 사업 부문에서의 국제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해 매우 이른 시기에 회사의 강점인 LNG운반선으로 수주 소식을 알려 기쁘다"며 "친환경, 고효율, 스마트십 기술 우위를 바탕으로 올해 수주 확대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