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배 아모레 회장 "고객중심 초심으로 위기 극복" 다짐
서경배 아모레 회장 "고객중심 초심으로 위기 극복" 다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닝 투게더' 경영방침 맞춰 강한 브랜드·디지털 대전환·사업체질 혁신 주문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대표이사)이 4일 임직원들에게 "고객중심 초심으로 돌아가자"고 당부하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대표이사)이 4일 임직원들에게 "고객중심 초심으로 돌아가자"고 당부하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대표이사)이 고객 중심 초심으로 돌아가 위기를 극복하자는 메시지를 임직원들에게 보냈다. 4일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경영방침으로 '위닝 투게더'(Winning Together)를 고른 서 회장이 "고객 중심 초심으로 돌아가자"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에 따르면, 이날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열린 시무식을 통해 서 회장은 "고객과 유통의 변화를 바라보는 인식의 전환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며, "초심으로 돌아가 고객의 변화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경영방침인 위닝 투게더에 맞춰 아모레퍼시픽그룹은 '강한 브랜드', '디지털 대전환', '사업 체질 혁신'이란 3대 추진전략을 정했다. 이와 관련해 서 회장은 "누구보다 먼저 보고, 먼저 시작하여, 먼저 성공해 내는 것이 어떠한 환경 속에서도 고객의 마음을 선점하며 전진하는 방식임을 기억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3대 추진전략 달성을 위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브랜드별 고유 가치와 시대정신을 반영한 '엔진 프로덕트'(Engine Product) 육성에 집중할 방침이다. 먼저 신속한 디지털 대전환(Digital Transformation)에도 힘을 쏟는다. 각 플랫폼에 맞춘 콘텐츠로 적시에 고객과 교감하면서 일하는 방식을 재검토해 디지털 시대의 경쟁우위를 선점한다는 목표다. 또 불필요한 비용과 보이지 않는 비효율을 줄여 손익 구조를 개선하고, 오프라인 매장 체질도 혁신할 방침이다.  

서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를 미리 대비한다면 오늘의 상황을 성공의 발판으로 만들어낼 수 있다. 임직원 모두 시대의 인재로 육성되는 기회를 아낌없이 제공하고, 일함으로써 행복과 성취를 느끼며 성장하는 길을 닦아 나갈 것"이라며 다독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