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김강립 식약처장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신속 도입"
[신년사] 김강립 식약처장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신속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통조건과 적정온도 철저히 관리하고, 온라인 배달관리 강화"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안전성과 효과를 철저하게 검증하고, 신속하게 공급하기로 약속했다.

31일 김 처장은 신년사를 통해 "안전에 근간을 둔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신속도입 체계를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백신마다 상이한 보관·유통조건과 적정온도를 접종할 때까지 엄격히 준수하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코로나19 진단키트에 대해 "국민들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감염병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진단 제품의 조기개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올해 초 대란을 빚었던 마스크와 관련해선 "지난 한 해 식약처와 정부를 믿고 마스크 수급안정조치에 협조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보이지 않는 곳에서 밤낮으로 수고해 주신 직원들에게도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김 처장은 먹거리와 의료제품 안전성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로 비대면, 1인 소비가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온라인 식품 판매 및 배달 영업에 대한 유통관리를 강화하고 가정간편식, 배달 음식 수거검사를 확대하는 동시에 해외직구 제품도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또 "고품질 의료제품의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겠다"며 "유전자치료제 등에 대한 장기추적조사를 시행하고 인체이식 의료기기 환자 보호를 위한 피해보장제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약품의 온라인 중고거래, 마약류 관리 및 처방에 대한 불법유통 감시체계를 강화해 국민이 의료제품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