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개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중국 임상 3상 승인
대웅제약 개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중국 임상 3상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펙수프라잔'의 임상 3상 시험계획이 중국 의약품관리국(NMPA)의 승인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앞서 한국 내 임상 1·2상을 인정받고 중국에서 바로 임상 3상에 진입하게 됐다. 다만 중국인을 대상으로 약물의 안전성을 증명할 약식(略式) 1상을 병행해야 한다. 대웅제약은 내년 상반기 중 30명을 대상으로 임상 1상을 하면서 2022년까지 임상 3상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펙수프라잔은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신약이다. 위벽에서 위산을 분비하는 양성자 펌프를 차단하는 칼륨 경쟁적 위산 분비 억제제(P-CAB) 계열이다.

박현진 대웅제약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이번 임상계획은 신청 3개월 만에 승인된 것으로 대웅제약의 높은 개발·허가 역량과 펙수프라잔의 기술력이 빚어낸 성과"라며 "세계 40조원 시장 40%를 차지하는 미국 진출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