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국 분양물량 28만여가구···목표치 90% 수준
올해 전국 분양물량 28만여가구···목표치 90% 수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많아 계획 대비 42% 수준인 2만8100가구
2020년 지역별 아파트 분양 물량 비교. (사진= 직방)
2020년 지역별 아파트 분양 물량 비교. (사진= 직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올해 전국에서 계획한 31만여가구 가운데 실제 분양이 이뤄진 가구수는 약 28만가구 수준으로 집계됐다. 특히 민간택지 내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된 것은 물론 코로나19 확산세에 분양 일정이 수시로 변동됐으며, 연말 재차 유행이 확산되자 대거 내년으로 연기되기도 했다.

28일 직방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총 28만2214가구의 분양이 진행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연초 계획했던 31만4000여가구 분양 물량과 비교해 90%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14만4290가구, 지방에서 13만7924가구가 분양을 진행했으며, 경기도는 9만3520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량을 기록했다. 서울은 상한제 적용으로 인해 분양가를 산정하지 못한 재개발·재건축 예정 단지가 많아 6만6556가구 계획 대비 42% 수준인 2만8100가구를 분양하는 데 그쳤다.

기타 지방에서는 △대구시 3만340가구 △부산시 1만9620가구 △충청남도 1만8288가구 등의 순으로 많은 공급이 이뤄졌다. 대구시(127%), 충남(140%) 등 일부 지방 도시에서는 연초 예정보다 많은 실적을 보였다.

당초 재개발·재건축 아파트가 55%로 가장 많은 분양 물량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상한제 적용에 '둔촌주공재건축', '래미안원베일리' 등 주요 예정 단지들이 내년으로 연기되면서 시행·시공 신규 분양 아파트(59%)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전용면적별로는 △60㎡이하 29% △60㎡ 초과~85㎡ 이하 64% △85㎡ 초과 8% 등을 보였다.

올해는 코로나9 확산세에 따라 분양 변동이 심했다. 첫 대유행이 있었던 3~4월은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32~36%의 분양 실적률을 보였다. 5월 이후 여름까지 실적률이 점차 올라갔으나, 8월 들어 수도권 2.5단계 격상 등 2차 대유행을 겪었다. 또한 이달 3차 대유행이 시작되면서 연내 분양을 준비하던 단지들은 대거 2021년으로 분양 일정을 뒤로 미뤄야만 했다.

올해 분양한 아파트의 전국 평균 청약경쟁률은 27.4대 1로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서울에서 가장 높은 7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수도권에서는 '고덕아르테스미소지움'(537.1대 1), '서초자이르네'(300.2대 1) 등 상한제가 적용된 이후 분양에서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코로나19에 '사이버 견본주택'의 비대면 분양 홍보 방식이 각광을 받았으며, 상한제 적용 지역은 내년에도 높은 인기를 구가할 전망이다.

내년 분양 예정 물량은 총 23만3000여가구다. 일부 건설사들의 분양 일정이 확정되지 못한 상태로 실 공급 물량은 더욱 확대 집계될 전망이다. 하반기 분양이 예정된 5만9539가구 가운데 2만4400가구는 3기 신도시 사전청약 아파트다. 내년 7~8월 인천계양을 시작으로 남양주왕숙, 고양창릉, 부천대장, 과천지구 등에서 사전청약이 진행된다. 3기 신도시에서 사전청약을 하는 공공분양 아파트는 모두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된다.

한편, 내년 1월부터는 신혼부부, 생애최초 특별공급 요건이 완화된다. 기존 월평균소득 100%(맞벌이 120%)에서 월평균소득 130%(맞벌이 140%)이하로 변경되며, 생애최초 특별공급 소득기준도 공공주택은 130%이하, 민영주택은 160%이하까지로 완화된다. 또한 내년 2월19일 이후 입주자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단지부터는 상한제 주택의 거주의무기간이 적용된다.

공공택지의 경우 시세(인근지역 매매가) 80% 미만은 5년, 시세 80~100%는 3년이며, 민간택지는 시세 80% 미만은 3년, 시세 80~100%는 2년의 거주 의무기간이 발생한다. 현재는 공공택지 공공분양 주택에만 3~5년 거주의무기간이 있는데, 이를 민간택지와 공공택지 민간분양에도 확대한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