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호이스타정 '2a 임상'서 코로나19 치료효과 확인
대웅제약, 호이스타정 '2a 임상'서 코로나19 치료효과 확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최종분석 결과 전문학술지 통해 발표, 내년 상반기 3상 착수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 전경.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은 호이스타정(성분명 카모스타트메실레이트)이 위약보다 빠르게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제거했다며 2a 임상시험 톱라인 결과를 23일 공개했다. 톱라인은 임상의 성패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대략적인 정보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번 임상은 코로나19로 입원한 경증환자 또는 무증상 확진자 89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총책임연구자인 오명돈 서울대 감염내과 교수팀은 중도 탈락자를 제외하고 총 81명을 호이스타정 투여군 41명(평균 연령 55세), 위약 투여군 40명(평균 연령 43세)으로 배정해 임상적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했다.

대웅제약은 바이러스가 제거되는 속도는 호이스타정군이 위약군보다 더 빠른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환자의 임상 증상이 개선되기까지 걸린 시간도 서열척도(ordinal scale)와 뉴스점수(NEWS score) 분석 결과 호이스타정군에서 회복이 더 빨랐다.

호이스타정은 만성 췌장염 등에 쓰는 전문의약품으로 대웅제약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바이러스를 직접적으로 사멸시키지 않고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막는 기전의 TMPRSS2억제제다.

대웅제약은 추가 분석과 전문가들의 연구를 기반으로 최종결과를 학술지에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빠르게 대규모 환자에서 같은 결과를 도출해 내년 상반기 내 임상 3상 결과를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은 지난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호이스타정의 임상 2상을 2.3상으로 병합 승인받았다. 이에 경증 환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에 착수했다. 호이스타정 외에 대웅제약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니클로사마이드 주사제의 경우 인도를 비롯한 해외에서 임상 1상을 마무리하고, 다국가 임상2상 시험을 준비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