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FnC, 하이드아웃×삼립호빵 플리스 수익금 기부
코오롱FnC, 하이드아웃×삼립호빵 플리스 수익금 기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C삼립과 협업 쿠션·재킷 팔아 빅이슈 판매원 겨울나기 지원
하이드아웃×삼립호빵 플리스 상품 판매 수익금을 기부한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임직원들이 '빅이슈 코리아' 관계자 등과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하이드아웃×삼립호빵 플리스 상품 판매 수익금을 기부한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임직원들이 '빅이슈 코리아' 관계자 등과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코오롱FnC)이 SPC삼립과 손잡고 지난 11월 출시한 하이드아웃×삼립호빵 플리스 상품을 팔아 주거취약계층의 겨울나기를 도왔다.  

23일 코오롱FnC는 하이드아웃×삼립호빵 플리스 쿠션과 재킷 판매 수익금을 '빅이슈 코리아'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코오롱FnC에 따르면, 1991년 영국에서 설립된 사회적 기업 빅이슈는 노숙자를 비롯한 주거취약계층이 잡지를 팔아 수입을 올릴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있다. 

코오롱FnC와 SPC삼립이 기부한 돈은 잡지 '빅이슈' 판매원들의 난방비와 방한용품 지원에 쓰인다. 코오롱FnC 쪽은 "여느 겨울보다 추운 한파가 이어지고 있다. SPC삼립과 함께 열악한 주거환경에 있는 분들에게 작은 손길을 보태려 협업을 기획하게 되었다. 하이드아웃은 플리스처럼 따뜻한 정을 나누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