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패션 빈폴액세서리, 온라인 '올인'
삼성물산 패션 빈폴액세서리, 온라인 '올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축년 봄·여름부터 SSF샵 판매 집중, 기존 가격 대비 75% 책정  
신축년 봄·여름 시즌부터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바뀌는 빈폴액세서리의 첫 신상품인 '하루'(HAROO) 시리즈 가방 화보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신축년 봄·여름 시즌부터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바뀌는 빈폴액세서리의 첫 신상품인 '하루'(HAROO) 시리즈 화보 (사진=삼성물산 패션부문)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빈폴액세서리'를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바꾼다. 21일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내년 봄·여름(S/S) 시즌부터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바뀌는 빈폴액세서리의 신상품 '하루'(HAROO) 시리즈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에 따르면, 빈폴액세서리의 주 소비층인 20~30대 취향에 맞춰 온라인 판매에 집중하고 상품 가격을 기존 대비 75% 수준으로 내렸다. 내년 봄·여름 시즌 첫 빈폴액세서리 상품으로 하루 시리즈도 준비했다. 

'하루 종일 함께하고 싶은 가방'이란 뜻이 담긴 하루의 특징으로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간결한 디자인과 다양한 색깔, 편한 착용감, 뛰어난 수납력'을 꼽았다. 하루 시리즈는 소가죽 소재 버킷백, 토트백, 쇼퍼백, 핸드폰 미니백으로 이뤄졌다. 

내년 봄·여름 시즌 빈폴액세서리 상품은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통합 온라인쇼핑몰인 SSF샵과 온라인 편집매장 29CM에서 만날 수 있다. 구매자 중 선착순 200명에게 '동물 참 장식'을 덤으로 주는 이벤트도 열린다. 

이상우 빈폴액세서리 팀장은 "내년 봄·여름 시즌부터 온라인 전용 브랜드로 탈바꿈하면서 상품, 유통, 마케팅 등 모든 측면에서 밀레니얼 세대에 초점을 맞춰 운영하기로 했다"며 "하루 시리즈를 시작으로 20~30대의 취향을 반영한 신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