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국내 첫 자율주행 서비스 시작
카카오모빌리티, 국내 첫 자율주행 서비스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카카오모빌리티가 국내 처음으로 실제 도로에서 자율주행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일 자율주행 솔루션 개발 기업 오토노머스에이투지와 함께 세종시 정부청사 인근 실제 도로에서 카카오T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승객은 카카오T 플랫폼을 통해 자율주행 차량을 호출하거나 예약할 수 있다.

단 초기 서비스는 세종시가 선발한 '얼리 라이더'를 대상으로 정부세종청사 인근 약 4㎞ 구간 3개 승하차 지점에서만 이뤄진다.

승객은 최대 2명까지 탑승할 수 있다. 자율주행 시스템 전문 지식을 갖춘 '세이프티 드라이버'가 안전을 위해 조수석에 동승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세종시를 시작으로 점차 운행 지역과 이용 대상을 확대하는 한편 내년 상반기에는 자체 제작한 자율주행 차량으로 유상 자율주행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