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보복 소비' 프리미엄 가전 성장세···객단가 12% 상승
'코로나19 보복 소비' 프리미엄 가전 성장세···객단가 12%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랜드, 판매량 분석 결과 "신혼부부 여행 대신 가전 선택"
(사진=전자랜드)
전자랜드를 방문한 고객이 프리미엄 가전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전자랜드)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전자랜드는 올해 여행을 가지 못한 사람들의 소비 심리가 프리미엄 가전으로 쏠리면서 가전 업계에도 '플렉스(flex)' 열풍이 불었다고 18일 밝혔다.

플렉스 소비는 명품이나 프리미엄 제품 등을 구입하며 부를 과시하는 소비 행위를 일컫는 말로, 코로나 불황 속에서 보복 소비의 일환으로 주목받고 있다.

전자랜드가 올해 1월부터 12월 13일까지 프리미엄 가전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대비 380만원 이상 안마의자는 60%, 340만원 이상 LED TV는 63%, 300만원 이상 양문형 냉장고는 49%판매 성장했다. 140만원 이상 식기세척기의 경우 국내에서 고성능 식기세척기가 본격적으로 인기를 얻기 시작한 작년 7월부터 12월까지의 판매량보다 올해 7월부터 12월 13일까지 판매량이 214% 더 많다.

전자랜드는 가전업계의 큰 손인 신혼부부들이 해외 신혼여행 대신 혼수 가전에 더 많은 비용을 투자한 것이 올해 가전 판매량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안마의자나 식기세척기처럼 필수 품목은 아니지만 삶의 질을 높여주는 가전, 컬러풀 냉장고처럼 실내 분위기를 바꿔주는 인테리어 가전 품목에서 프리미엄 제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전자랜드에 따르면 올해 객단가(고객 1인당의 평균 매입액)가 전년 동기대비 12% 상승해 실제로 소비자들이 가전 소비에 더 많은 비용을 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고가의 가전은 직접 보고 구매하려는 수요가 많아 체험형 매장인 파워센터에 소비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며 "전자랜드는 매장의 체험요소를 꾸준히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자랜드는 오는 31일까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일부 프리미엄 제품을 동시 구매 시 품목 수에 따라 최대 200만원의 캐시백 혜택을 증정한다. 행사 품목은 TV, 냉장고, 세탁기이며 삼성∙신한∙국민카드 등 특정 행사카드로 구매한 고객에 한해 혜택이 제공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