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모바일, 유심고객 대상 '자급제 아이폰 단말보험' 출시
헬로모바일, 유심고객 대상 '자급제 아이폰 단말보험'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헬로비전
사진=LG헬로비전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헬로비전 헬로모바일이 유심 가입고객을 위한 '자급제 아이폰 단말보험'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자급제 아이폰 단말보험은 종합형(분실∙파손) 2종, 파손형 1종으로 구성됐다. 신규 자급제 아이폰을 헬로모바일 유심과 함께 개통한 고객이라면 누구나 기종 무관하게 가입할 수 있다. 파손은 물론 분실까지 보장 범위를 넓혔으며, 파손형 보험의 경우 타사 유사상품 대비 최대 보장금액이 2배 가량 높은 것도 강점이다.

고객은 이날부터 월 2000원 대부터 시작하는 아이폰 단말보험을 이용할 수 있다. 파손 보상만 희망할 시 △I폰 파손보험 50(월 2800원)에 가입 가능하며, 분실∙파손 보상을 동시에 희망할 시 단말 출고가에 따라 △I폰 분실·파손보험 90(월 4700원) △I폰 분실·파손보험 120(월 5900원) 중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예를들어 최신 아이폰12를 자급제로 구입하고 I폰 분실·파손보험 120에 가입한 고객의 경우 향후 발생한 단말 사고유형에 따라 36개월 간 최대 120만원을 보상받을 수 있다. 분실이나 도난 시에는 동일∙유사 기종의 신규 단말기가 1회 지급되며, 침수∙화재 등 파손 시에는 보상 한도 내에서 횟수 제한 없이 수리비가 보장된다.

가입 및 보상절차도 간단하다. 고객은 헬로모바일 유심 개통 후 30일 이내 고객센터를 통해 단말보험을 신청할 수 있다. 단말 분실∙파손 시에는 가까운 제조사 A/S 센터에서 수리 가능하며, 보상은 KB손해보험을 통해 이뤄진다. 단말보험 최대 가입기간은 36개월(중도해지 가능)이고 자기부담금은 수리비의 30%로 책정된다.

한정호 LG헬로비전 모바일사업단장은 "앞으로도 자급제 시장 성장에 발맞춰 알뜰폰 유심 경쟁력을 높이는 다양한 서비스를 시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