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탈석탄 선언'···"그린뉴딜 연계 녹색금융 가속화"
우리금융그룹 '탈석탄 선언'···"그린뉴딜 연계 녹색금융 가속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탄소금융 전담 조직 신설 등 '2050 탄소중립 금융그룹'을 선언했다.

우리금융은 지난 11일 그룹 뉴딜금융지원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선언했다고 13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은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담부서를 만드는 한편 자회사 대표들과 ESG 전략을 논의하는 위원회를 신설한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 우리카드 등 자회사 대표이사 전원도 탈석탄 금융 선언에 동참했으며 향후 석탄발전소 건설을 위한 신규 PF(프로젝트 파이낸싱)나 채권 인수 등을 중단한다.

또 그린뉴딜과 연계해 녹색금융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앞서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8월 기존 '혁신금융추진위원회'를 '뉴딜금융지원위원회'로 확대·개편해 디지털뉴딜에 4조2000억원, 그린뉴딜에 4조7000억원, 안전망 강화에 1조1000억원 등 5년간 총 10조원을 지원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내년 그룹 경영계획 및 중장기 전략에 ESG를 핵심 전략으로 반영해 향후 ESG 경영을 강력히 추진하겠다"며 "자회사들도 사업추진 시 ESG 요소들을 적극 연계하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