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 일 밀렸는데"···코로나 확진 여파, 뒤숭숭한 금감원
"할 일 밀렸는데"···코로나 확진 여파, 뒤숭숭한 금감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 첫 확진자 발생해 건물 전체 폐쇄 조치
라임 판매 증권사·은행 제재 등 일정 내년 연기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감독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내부가 뒤숭숭한 모습이다. 추가 확산 우려에 긴장하는 모습이고,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는 검사와 제재 일정들이 답보 상태에 머물러 있다. 금감원 측은 추가 확산을 방지하고, 관련 업무를 재개하는 데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9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전날 직원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정받음에 따라 건물 전체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에 들어갔다. 지난 5월에도 금감원 외주 직원 가족의 확진으로 일부 공용 공간을 폐쇄한 바 있지만, 본인의 감염으로 건물 자체를 닫은 건 처음이다.

이에 따라 금감원 전 직원이 이틀째 재택 근무로 전환해 일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확진자가 발생한 6층 전 직원이 검사를 받았고, 본원을 폐쇄해 방역을 철저히 하고 있다"며 "방역당국과 협의를 통해 일부 인원에 한해 조만간 출근이 재개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감원 직원의 코로나 확진으로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 각종 제재안이 미뤄지고 있다. 라임펀드 판매사를 제재할 금융위원회 증권선물위원회가 오는 16일로 연기됐다. 당초 금융위 증선위는 이날 정례회의를 통해 판매 증권사에 대한 과태료·과징금 부과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증선위에 참여하는 금감원 금융투자검사국 직원이 불참하게 되면서 일주일 늦춰졌다. 이에 따라 기관·임원 중징계 등 제재수위를 확정할 금융위 정례회의도 내년으로 밀려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본원 폐쇄조치만 끝나면 화상장비를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발(發) 여파에 '라임 사태' 관련 은행 제재도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라임 펀드 판매 은행에 대한 제재심의위원회가 언제쯤 열릴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시간이 조금 더 걸리기에, 내년 2월쯤 들어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앞서 지난달 초만 해도 증권사를 마무리한 뒤 이달 중 은행에 제재 절차에 돌입할 계획을 밝혔지만, 이보다 두 달가량 늦춰지는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추세 심화로 은행에 대한 정상적 검사·처리가 지연되면서 늦어진 것"이라며 "애초 올해 개최는 무리가 있어 보였다"고 말했다. 

이들 제재심 외에도 금감원이 실시하고 있는 사모펀드 전수조사 등도 코로나 여파로 지지부진해질 가능성이 높다. 금감원은 늦어도 10일에는 본원을 다시 열 방침이지만, 이보다 늦어진다면 관련 일정은 답보상태에 머무를 것이란 우려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라는 희대의 악재를 맞아 어쩔 수 없는 상황이긴 하지만, 박차를 가해야 할 금융당국의 업무 지연이 이어져 업계가 답답함을 토로하고 있다"고 전했다. 

금감원 측은 "방역당국의 현장 역학조사에도 적극 협조해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화할 예정"이라며 "본원을 폐쇄 중이라도 재택근무 및 업무 연락망을 통해 지휘 소통체계 및 업무 연속성을 유지해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