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원료수송
대한항공,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원료수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직원들이 인천~암스테르담행 KE925편에 코로나19 백신원료를 탑재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인천~암스테르담행 KE925편에 탑재 예정 중인 코로나19 백신원료.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원료 수송에 나섰다.

대한항공은 지난 8일 인천에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으로 향하는 KE925편 여객기를 통해 컨테이너·드라이아이스를 포함한 백신 원료 약 800kg을 수송했다고 9일 밝혔다. 

대한항공이 수송한 백신 원료 물질은 국내 업체에서 생산됐으며 최종 목적지인 유럽 내 백신 생산 공장까지 운송됐다. 

백신은 제품별 특성에 따라 △영하 60℃ 이하의 극저온 △영하 20℃ 이하의 냉동 △2~8℃의 냉장 유지 등 다양한 온도로 맞춤 수송할 수 있는 '콜드체인'이 필요하다. 

대한항공이 이번에 수송한 코로나 백신 원료는 영하 60℃ 이하의 극저온 상태로 운송해야하는 조건이 있었다. 이를 위해 회사는 백신 원료를 별도의 전원 장치 없이도 영하 60℃ 이하 상태를 120여시간 유지할 수 있는 의약품 수송 전용 특수용기에 담아 운송했다.

여기엔 208kg의 드라이아이스가 사용됐다. 냉동 수송에 사용되는 드라이아이스는 항공기 기종별로 탑재 가능한 총량이 엄격히 제한된다. 이에 국토교통부와 대한항공은 항공기 제작사인 보잉(Boeing)사와 에어버스(AIRBUS)사와의 기술자료를 정밀하게 검토 완료했으며 기종별 드라이아이스 탑재 기준을 재점검 조정해 항공기 1편당 백신 수송량을 늘릴 수 있도록 준비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지난 9월부터 화물영업·특수화물 운송 전문가로 구성된 코로나 백신 수송 태스크포스(TF) 팀을 구성했다. 백신 종류에 따른 보관 온도를 확인하고 운송 시 필요한 장비, 시설 분석·확보, 백신 출발·도착·경유 지점의 필요 시설 점검과 전용 공간 확대 등 코로나 백신의 극저온 냉동 수송에 대비해왔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향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코로나 백신 수송에 대비해 필요한 항공기 스케줄과 공급을 미리 확보하고, 콜드체인 물류 전과정에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6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로부터 코로나 백신을 포함한 의약품의 항공 운송 전문성과 우수성을 증명하는 국제표준인증(CEIV Pharma)을 취득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