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OPEC+ 내년 초 '소폭 증산' 합의에 상승···WTI 0.8%↑
국제유가, OPEC+ 내년 초 '소폭 증산' 합의에 상승···WTI 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렌트유, 3월 5일 이후 최고치
미국 텍사스주 원유시설.(사진=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원유시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국제유가가 주요 산유국들의 내년 초 '소폭 증산' 합의 소식에 오름세를 이어갔다.

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8%(0.36달러) 상승한 45.6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2월물 브렌트유도 1.0%(0.46달러) 상승한 48.71달러를 기록했다. 지난 3월 5일 이후 최고치다.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는 내년 1월부터 감산 규모를 하루 770만 배럴에서 720만 배럴로 줄이기로 합의했다.

리스태드에너지의 원유시장 선임분석가인 파올라 로드리게스 마시우는 CNBC방송에 "1월에 50만 배럴(의 증산)은 시장이 두려워하던 악몽까지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따라서 현재 하루 770만 배럴의 감산은 1월부터 720만 배럴로 감소한다. 다만 OPEC과 러시아는 아직 장기적인 산유량 정책과 관련해서는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원유 공급이 늘어나지만, 그 폭이 크지 않다는 점에 시장이 안도했다.

11월 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희소식이 쏟아지며 원유 수요 전망이 개선된 점은 OPEC+에 현재 감산 정책 유지에 대한 유인을 줄인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매월 50만 배럴로 작아서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겠지만 더 큰 문제는 나머지 감산 규모가 얼마나 빨리 되돌려질지에 달렸다고 입을 모았다.

라이스태드 에너지의 파올라 로드리게스 마이수 애널리스트는 "1월부터 하루 50만 배럴 증산하는 것은 시장이 두려워한 악몽의 시나리오가 아니지만 몇 주 전 기대된 것도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로드리게스 마이수 애널리스트는 "시장은 현재 긍정적으로 반응하고 있고 유가는 하루 50만 배럴의 추가 공급량이 (수급) 균형에 치명적인 것으로 반영하지 않는다"고 진단했다.

국제 금값은 달러 약세와 미국 추가부양 기대로 또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6%(10.90달러) 상승한 1,841.1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