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내년 예산 6110억···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최우선
식약처 내년 예산 6110억···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최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한 식·의약, 건강한 국민' 목표로 편성, 올해보다 518억 증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안전한 식·의약, 건강한 국민'을 목표로 내년 예산 6110억원을 집행할 방침이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 캡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안전한 식·의약, 건강한 국민'을 목표로 내년 예산 6110억원을 집행할 방침이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홈페이지 캡처)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내년 예산이 2일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6110억원으로 확정됐다. 6110억원은 올해 본예산(5592억원)보다 518억원(9.3%) 증가한 수치다. 

식약처에 따르면, '안전한 식·의약, 건강한 국민'을 목표로 내년 예산을 짰다. 주요 사업 예산은 △코로나19 대응 제품 개발 및 안전 강화(265억원) △소비자가 더 건강해지는 '먹을거리 안전 확보'(1112억원) △환자가 안심할 수 있는 '첨단 의료제품 관리 강화'(429억원) △미래 대비 '선제적 안전기반 구축'(220억원)이다. 

식약처가 내년 예산을 최우선 반영했다고 밝힌 코로나19 대응 제품 개발 및 안전 강화 사업은 생물학적제제 국가검정(61억원), 치료제·백신 개발 임상시험 안전관리 강화(9억원), 체외진단의료기기 전용 특수실험실 신축(10억원), 체외진단의료기기 제품화 및 기술지원(9억원), 화순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운영(66억원), 방역물품 허가·심사 평가기술 연구(110억원)로 이뤄졌다. 

먹을거리 안전 확보 사업 중에선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운영·관리(549억원), 식중독 예방·관리(88억원), 해외직구 식품 안전관리(10억원), 식품·농축수산물 안전관리(443억원) 예산이 올해보다 늘었고, 수입김치 해썹(HACCP) 적용 및 수출식품 지원(3억원)과 스마트 식품안전관리(19억원) 예산은 새로 편성됐다. 

첨단 의료제품 관리 강화 사업 내용은 첨단바이오의약품 규제과학센터 운영(9억원), 첨단바이오의약품 장기추적조사 시스템 구축(29억원), 혁신의료기기 제품화 지원·소프트웨어 제조기업 인증(5억원), 차세대 의료제품 평가기반 구축(41억원), 의약품 설계기반 품질고도화(QbD) 시스템 도입(52억원), 의약품·의료기기 안전관리(293억원)다. 

선제적 안전기반 구축 사업 중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 신축(156억원)과 ISO17025 확대 및 국가표준실험실 운영(15억원) 예산이 올해보다 각각 72억원, 10억원 늘었고, 디지털 기반 비대면 민관 협업체계 구축(5억원)과 식의약 데이터 융합·분석플랫폼 정보화전략계획(ISP) 수립(10억원), 바이오 식품소재 안전관리 기반구축(3억원), 규제과학 인재 양성(31억원) 예산은 새로 편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