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운협회, "선원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건의
한국해운협회, "선원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건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LA롱비치항의 HMM 컨테이너선. (사진=HMM)
미국 LA롱비치항의 HMM 컨테이너선. (사진=HMM)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한국해운협회는 3일 정부(해양수산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와 국회(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에 선원들이 우선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건의했다.

만일 선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선박을 운항하지 못한다면 수출입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는 부산, 인천, 광양, 울산, 평택 등 주요항만이 마비되는 것을 시작으로 큰 혼란에 빠지게 될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김영무 한국해운협회 상근부회장은 "선원들이 마스크 공급에 애로를 겪었던 지난 봄, 정부가 선원용 방역마스크를 긴급 지원해 큰 도움이 된 사례처럼 코로나19 백신도 방역당국이 배려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전 세계 물류의 핵심인력인 선원들을 우선접종대상자로 지정하도록 IMO, WHO 등 국제기구가 적극 나서줄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도 제출할 예정이며, ICS(International Chamber of Shipping) 및 ASA(Asia Shipowners Association)와 같은 국제 선주단체에도 함께 힘을 모아 줄 것을 요청하는 서한을 전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