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조선해양, 1000억원 규모 LPG선 2척 수주
한국조선해양, 1000억원 규모 LPG선 2척 수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PG운반선. (사진=한국조선해양)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LPG운반선. (사진=한국조선해양)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2일 라이베리아 소재 선사와 4만 입방미터(㎥)급 중형 LPG운반선 2척의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1000억 원 규모다.

이번 수주한 선박들은 모두 길이 180m, 너비 28.4m, 높이 18.2m로,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오는 2022년 하반기부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동형 선박에 대한 추가 발주를 협의 중이라 향후 추가 수주도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 선박들에는 LPG 이중연료 추진엔진을 탑재할 수 있는 옵션이 있어, 배기가스 저감장치인 스크러버(Scrubber) 없이도 강화된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 배출규제에 대응이 가능하다.

이번 계약으로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부터 2년간 전 세계에서 발주된 17척의 중형 LPG선 가운데 16척을 수주, 세계 시장 점유율의 약 95%를 차지하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기술력 중심의 마케팅과 선주사와의 돈독한 신뢰 관계가 연이은 수주로 이어지고 있다"며 "연말까지 추가 수주를 통해 가스선 시장에서 현대중공업그룹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