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내년 예산 3.9조···"뉴딜펀드·코로나·취약층 지원"
금융위, 내년 예산 3.9조···"뉴딜펀드·코로나·취약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딜펀드 조성에 5100억원
(사진=금융위원회)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내년도 금융위원회 예산이 올해보다 9000억원 증가한 3조9000억원으로 확정됐다.

금융위원회는 △코로나 극복 및 포스트 코로나 대응 △경제활력 제고 △금융취약계층 지원 등으로 구성된 '2021년도 금융위 예산안'이 이같이 결정됐다고 2일 밝혔다.

우선, 코로나19 사태가 금융시장에 미치는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산업은행에 2296억원, 기업은행에 126억원을 각각 출자한다. 이를 통해 최대 20조원 규모의 채권시장안정펀드와 10조7000억원 규모의 증권시장안정펀드 등 금융시장 안정 지원 프로그램을 뒷받침한다.

정부의 '한국형 뉴딜' 뒷받침하기 위해 산업은행에 5100억원을 출자해 뉴딜펀드를 조성한다. 금융위는 애초 뉴딜펀드 조성을 위해 6000억원을 출자할 계획이었으나 여야 논의 끝에 900억원이 삭감됐다.

새로운 금융산업 육성 차원에서 핀테크·벤처기업에 대한 지원 계획도 마련했다. 테스트베드 및 해외진출 지원, 보육기반 조성 등 핀테크 활성화 기반 구축에는 184억원이 배정됐다. 초기 중소·벤처기업이 증권시장에서 자금을 조달해 성장할 수 있도록 코넥스 상장 지원에도 12억4000만원을 투입한다.

중소·중견기업 혁신 및 신성장 분야에 대한 설비투자를 지원하기 위해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에 512억원, 140억원을 출자한다. 또 설비투자를 통한 기업의 안전사고 예방 및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산업은행과 기업은행에 각각 225억원을 출자한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산업을 지원하는 5000억원 규모의 혁신모험펀드 조성을 위해 산업은행에 240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다.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지원 계획도 마련됐다. 저리의 고정금리 대출인 보금자리론 등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주택금융공사에 500억원을 출자한다. 또 저소득·저신용 근로자, 대학생·미취업청년 등의 금융애로 해소를 위해 서민금융진흥원에 1950억원을 출자해 정책서민금융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하도록 한다.

금융위는 "확정된 예산을 통해 경제활력 제고와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충실히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