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 대한항공과 '연결 탑승수속 서비스' 협약 체결
진에어, 대한항공과 '연결 탑승수속 서비스'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에어 여객기. (사진=진에어)
진에어 여객기. (사진=진에어)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진에어는 대한항공과 연결 탑승수속 서비스(IATCI, Inter-Airline Through Check-In) 협약을 체결 및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IATCI란 항공사 간 연결 항공편 이용 승객에게 최초 탑승 수속 한번으로 최종 목적지까지의 좌석 배정, 탑승권 발급, 수하물 탁송을 일괄적으로 처리해주는 서비스다. 이는 이용객들의 편의 향상은 물론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환승 수요를 유치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는 진에어가 최초다.

대상 노선은 국제선 전 노선이다. 이에 따라 양사를 이용해 인천공항 등에서 환승하는 승객들은 수하물을 다시 찾아 부치거나 좌석을 따로 받는 수고를 덜게 됐다고 진에어는 설명했다. 최초 출발지에서 연결 수속을 마친 승객은 바로 연결 항공편으로 탑승이 가능하다.

진에어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양 사간 환승객들의 이용 편의가 향상되길 기대한다"며 "고객들의 편리한 여행을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