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자산운용 "KODEX 섹터 ETF 시리즈 6000억 돌파"
삼성자산운용 "KODEX 섹터 ETF 시리즈 6000억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6년 6월 600억대 상장 후 10배 이상 성장
사진=삼성자산운용
사진=삼성자산운용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30일 KODEX 섹터 ETF(상장지수펀드) 시리즈 16종의 순자산총액이 6000억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3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자산운용 KODEX 섹터 시리즈 ETF 16종의 순자산총액은 6348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06년 6월 KODEX 섹터 시리즈 3종이 600억 원대로 상장된 이후 10배 가량 성장한 수준이다.

삼성자산운용 KODEX 섹터 ETF 시리즈는 한국거래소에서 발표하는 섹터지수를 추종하는 ETF들이다. 이 ETF 시리즈는 모든 산업을 아우르는 다양한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어 국내 다양한 산업분야에 분산투자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특정 업종 내 기업들에 분산투자하는 포트폴리오로 시장지수 대비 다이내믹한 움직임을 보이지만 섹터 내 개별종목 투자 대비 변동성이 낮아 개인투자자뿐 아니라 기관투자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최근 시장을 섹터별로 살펴보면 코로나 직후 국내 전 산업이 큰 하락을 경험했으나 이후 언택트 문화 확산, 백신개발 소식 및 업계별 생존 전략으로 미디어&엔터테인먼트, 헬스케어, 운송, 에너지화학 등 다양한 섹터에서 회복세를 보이며 투자자들의 섹터 투자에 대한 관심을 모았다.

코로나 이후 중요성이 더욱 주목받는 헬스케어에 투자하는 KODEX 헬스케어가 연초 이후 67.6%를 기록하며 최고 수익률을 기록했다.

또한, KODEX 증권은 이른바 동학개미, 서학개미라는 신조어가 생겨날 정도의 국내외 주식투자 열풍에 힘입은 증권주들이 3분기 최대실적을 내며, 최근 강한 반등을 보이고 있으며, 연초 이후 14.7%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대환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그동안 개별 주식의 높은 변동성에 지친 투자자들이 쉽고 직관적으로 분산투자가 가능한 섹터 ETF에 많은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며 "섹터로테이션 및 핵심-위성전략(Core & Satellite) 등 기관투자자 입장에서 다양한 투자전략으로 활용이 가능한 만큼, 섹터 ETF의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코로나 이후 주도업종이 지속적으로 변화하는 가운데, 업종 내 대표주를 분석하기 전까지 섹터 ETF 투자를 통해 기회비용을 줄이는 것도 섹터 ETF의 활용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