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냉장센터 단기직 1명 코로나19 확진
마켓컬리 냉장센터 단기직 1명 코로나19 확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무일 CCTV 확인 결과 방역지침 맞춰 마스크·장갑 착용
마켓컬리 로고
마켓컬리 로고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서울 송파구 장지동 마켓컬리 냉장센터에서 일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마켓컬리는 ㈜컬리가 운영하는 온라인 장보기 응용 프로그램(앱)이다.  

27일 컬리에 따르면, 지난 24일 하루 냉장센터로 출근했던 단기직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 그는 지난 25일 확진 판정을 받은 가족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가족의 확진 판정 소식을 듣고 25일 오후 코로나19 검사를 했으며 27일 오후 확진 통보를 받았다.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확인 결과 코로나19 확진 단기직을 포함해 24일 마켓컬리 냉장센터에서 일했던 직원들은 모두 방역지침에 맞춰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컬리는 냉장센터와 확진자 이동 경로에 대한 방역을 마쳤다. 확진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큰 냉장센터 직원들은 조사를 받고 있다. 해당 확진자와 관련된 모든 직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와 자가격리도 계획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