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시장' 지각변동 예고···은행권, 속속 진출
'가상자산 시장' 지각변동 예고···은행권, 속속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농협·신한銀, 사업 '시동'
가상자산 거래소와 경쟁 불가피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내년 암호화폐의 제도권 편입을 위한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 시행을 앞두고, 은행권이 가상자산 수탁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가상자산이 새로운 먹거리로 떠오르면서 은행들도 저마다 가상자산 기반 사업 개발에 나서는 모습이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전날 한국디지털에셋(KODA)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통한 디지털자산 시장 진출을 공식화했다. KODA는 국민은행과 해치랩스, 해시드가 함께 설립한 디지털자산 관리기업이다. 관련 사업을 키우기 위해 블록체인 기업, 투자사와 협업한 것이다.

국민은행은 이 회사를 통해 가상자산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가상자산 수탁, 자금세탁방지(AML) 솔루션 등뿐만 아니라 가상자산의 예치, 대출, 결제 시장으로까지 확장해 디지털 시장 은행으로의 발전을 꾀할 방침이다.

가상자산에 주목하는 것은 다른 은행도 마찬가지다. NH농협은행은 지난 6월 법무법인 태평양, 블록체인 기술업체 헥슬란트와 컨소시엄을 맺고 디지털 자산 커스터디(수탁) 플랫폼 출시를 준비 중이다. 가상자산이 제도권으로 편입을 마치면 기관투자자와 가상자산 거래소 등을 위한 가상자산 수탁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신한은행도 코빗과 가상자산 커스터디 등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논의 중이다. 코빗은 게임업계 1위 넥슨의 지주사인 NXC 자회사다. 신한은행은 국내 은행 중에서도 디지털 자산 관련 사업을 활발히 진행한 곳 중 하나다. 최근엔 자체 보유한 블록체인 통합 플랫폼을 기반으로 블록체인 기반 자격 검증 서비스, 블록체인 기반 정책자금 대출 서비스, DID 인증, 개인키 관리 서비스 등을 구축하기도 했다.

그간 국내 시중은행들은 가상자산 관련 서비스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지만, 디지털 자산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등에 발목 잡혀 사업 구현에 나서진 않았다.

이런 업계 분위기를 바꾼 요인으로는 특금법이 꼽힌다. 내년 3월 특금법 시행으로 가상자산 시장이 제도권에 편입됨에 따라 디지털자산 시장이 확대되는 것에 대응하는 한편, 새 먹거리 확보에 돌입했다는 분석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아직 명확한 법제도가 없으나, 특금법 통과 이후에는 은행들도 커스터디를 중심으로 가상자산 기반 사업에 관심을 두고 있다"며 "향후 가상자산 시장이 제도권에 편입되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서비스가 더욱 풍성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권의 진출이 가상자산 시장의 지각변동을 불러일으킬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시장의 인식을 변화시키고 서비스 확대 촉진이 그중 하나다. 다만 경쟁자가 늘어나는 만큼 기존 가상자산 거래소들의 근심도 깊어졌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업계 관계자는 "수탁사업의 경우 고객의 가상자산을 대신 보관해주면서 수수료를 받거나 이를 통해 투자수익을 얻을 수 있어 가상자산 거래소가 관심을 보이는 수익원 중 하나"라며 "전통 금융권의 등장으로 치열한 경쟁이 불가피해졌다"고 짚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