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양평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분양
반도건설, '양평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분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지 및 동호수 배치도. (사진= 반도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반도건설은 경기 양평군 다문리 다문지구에 들어서는 '다문지구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3층, 9개 동, 전용면적 59~84㎡·총 74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별로는 △59㎡A 196가구 △59㎡B 200가구 △84㎡ 344가구 등이다.

단지가 들어서는 다문지구는 양평 용문역세권 도시개발사업으로 흑천을 끼고 공원과 단독주택(230가구), 공동주택(740가구), 준주거상업시설이 들어서는 청정계획도시로 조성된다. 단지는 다문지구 내 유일한 아파트며, 단지 내 별동 건물인 'U-라이프센터'가 들어선다. 라이프센터에는 입주민 전용 헬스케어서비스와 문화강좌, 자녀를 위한 교육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커뮤니티시설로는 휘트니스센터와 골프연습장, 작은도서관, 경로당, 어린이집 등이 들어선다.

남향 위주 동 배치와 4베이 위주 판상형·맞통풍 구조, 여유로운 동간 거리가 확보된다. 특히 광폭거실, 알파룸, 드레스룸, 특화 수납공간 등이 제공되고 거실과 연계된 침실의 가변공간으로 원하는 공간 구성을 만들 수 있다. 전용 59㎡A·B 전형은 'ㄷ'자 형태 주방 설계와 안방과 연계된 부부욕실이 계획돼 있다. 전용 84㎡ 전형에서는 주방과 연계된 알파룸을 활용해 침실을 총 4개로 만들 수 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의 사물인터넷(IoT) 시스템이 적용된다. 미세먼지 저감 특화시스템을 적용해 각 주동 입구에서 에어샤워기로 미세먼지를 제거해 오염된 먼지가 실내로 유입되는 것을 차단한다. 단지 내에 실외 공기질센서를 설치해 입주민들은 광역단위 정보가 아닌 실거주 중인 단지 내 미세먼지 농도도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가구 내에서도 음성인식을 통해 가전, 조명, 난방 등의 빌트인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000만원 초반대로 책정될 예정으로 계약금 1차 1000만원 정액제와 중도금(60%) 무이자 대출 혜택 등이 제공된다. 비규제지역 단지로 당첨자 발표일 기준 6개월 이후에는 전매가 가능하다.

청약 일정은 내달 7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8일 1순위, 9일 2순위가 진행될 예정이다. 견본주택은 경기 양평군 양평읍 양근리 일대 마련돼 있으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사전방문 예약자에 한해 입장이 가능하다. 사이버 견본주택을 통해 온라인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입주는 오는 2023년 7월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