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계대출금리 2개월 연속 상승···10월 중 '2.64%'
은행 가계대출금리 2개월 연속 상승···10월 중 '2.6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한국은행
표=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지난달 은행권의 예금과 대출 금리가 대체로 9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며 '숨고르기'에 들어갔다. 다만 가계대출금리의 경우 2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10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예금은행의 저축성 수신금리(가중평균·신규취급액 기준)는 연 0.88%로 집계됐다. 저축성 수신금리는 6월(0.89%) 이후 석 달 연속 역대 최저 기록을 갈아치우고 지난 9월 4개월 만에 0.88%로 오른 뒤 변화가 없었다. 대출금리도 연 2.66%로 9월과 같았다.

대출 주체별로 나눠보면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연 2.86%에서 연 2.81%로 0.05%p 떨어졌지만, 대기업 대출금리는 연 2.43%에서 연 2.49%로 0.06%p 올랐다. 가계 대출금리의 경우 연 2.59%에서 연 2.64%로 0.05%p 높아졌다. 2개월째 상승세다. 주택담보대출 금리 인상 폭은 0.03%p(2.44%→2.47%)로 집계됐다. 한은 관계자는 "코픽스 상승의 영향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주담대 변동금리는 코픽스에 연동되기 때문에 통상 코픽스가 내려가면 대출금리 역시 떨어진다.

예금은행의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의 차이, 즉 예대마진도 9월과 같은 1.78%p를 유지했다. 신규 취급 기준이 아닌 잔액 기준 총수신금리와 총대출금리는 각 0.82%, 2.83%로 9월과 비교해 각 0.02%p, 0.04%p 하락했다.

은행 외 신용협동조합·상호금융의 예금금리(1년 만기 정기예탁금 신규취급액 기준)는 각 1.66%, 1.09%로 한 달 전과 차이가 없었지만, 상호저축은행의 예금금리는 1.82%에서 1.94%로 0.12%p 증가했다. 상호저축은행의 대출금리도 0.45%p(9.73→10.18%) 뛰었다. 반면 나머지 신용협동조합·상호금융·새마을금고의 대출금리는 9월보다 0.03∼0.12%p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