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약처장,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현장 점검
김강립 식약처장,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현장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 찾아 서정진 회장과 협력·지원 방향 논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현황 점검을 위해 25일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제2공장을 찾은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왼쪽)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얘기하고 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 현황 점검을 위해 25일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제2공장을 찾은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왼쪽)이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얘기하고 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25일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제2공장을 찾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현장을 챙겼다. 김 처장의 셀트리온 2공장 방문에 대해 식약처는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의 임상시험 상황 점검과 현장 직원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 9월17일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 59'에 대한 임상 2/3상 시험을 승인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김 처장은 이날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등과 만나 코로나19 극복과 사회·경제 활동 정상화를 위해서는 백신과 치료제가 반드시 필요하다면서 목표대로 개발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김 처장은 범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지원하는 가운데, 식약처도 백신과 치료제가 우리 국민에게 적기에 공급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국민들이 하루빨리 백신·치료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사전상담과 신속심사를 위한 '고(GO)·신속' 프로그램을 통해 임상시험계획을 신속 승인하고 전문가들로 전담팀을 꾸려 허가·심사 기간도 단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