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최종합의식 하루 앞두고 연기
서울시-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최종합의식 하루 앞두고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위 "의견차 때문···날짜는 다시 협의"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송현동 부지.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송현동 부지' 매각과 관련한 서울시와 대한항공의 최종 합의식이 하루 전 돌연 취소됐다. 

25일 항공업계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오는 26일 오전 권태성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주재로 서울 종로구 송현동 부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서울시·대한항공·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매각 최종합의식이 잠정 연기됐다.

권익위 관계자는 "관계 기관 간 최종 부분에서 의견차를 보여 합의식을 연기키로 했다"며 "날짜는 다시 협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제3자 매입' 방식 등 큰 틀에선 이미 합의가 됐다"며 "문구상 디테일한 부분에서 충돌이 있어 미뤄졌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3월 대한항공이 핵심 자구안으로 내놓은 사유지 송현동 부지를 공원화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양측 갈등이 8개월간 지속돼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