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황현식 LGU+ CEO···텔레콤에서 잔뼈 굵은 통신전문가
[프로필] 황현식 LGU+ CEO···텔레콤에서 잔뼈 굵은 통신전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신임 CEO. (사진=LG유플러스)
황현식 LG유플러스 신임 CEO. (사진=LG유플러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유플러스는 25일 이사회를 열고 황현식 LG유플러스 컨슈머 사업총괄(사장)을 신임 최고경영책임자(CEO)로 내정했다고 발표했다.

황 사장은 1999년 LG텔레콤에 입사해 강남사업부장, 영업전략담당 등을 역임하며 B2C 영업 및 영업 전략을 두루 경험했다. 

이후 ㈜LG 통신서비스팀을 거쳐 2014년에 다시 LG유플러스에 합류했고, 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도 LG유플러스의 모바일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LG그룹에서는 유일하게 사장으로 승진했다. 

올해부터는 모바일과 IPTV, 인터넷 등 스마트 홈을 통합한 컨슈머사업총괄 사장을 맡아 LG유플러스의 유무선 사업을 탁월하게 리딩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황 사장은 LG유플러스를 이끌며 기존 통신 사업에서 지속적인 성장을 견인하는 한편 융복합 사업과 B2B·B2G 신사업 확대를 통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다음은 황현식 신임 CEO 프로필

△인적 사항

-1962년생
-한양대 산업공학 학사
-한국과학기술원(KAIST) 산업공학 석사

△주요경력

-LG텔레콤 강남사업부장(상무)
-LG텔레콤 영업전략담당(상무)
-(주)LG 경영관리팀장(전무)
-LG유플러스 MS본부장(전무)
-LG유플러스 PS부문장(부사장)
-LG유플러스 컨슈머사업총괄(사장)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