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남성형 탈모에 효과"
대웅제약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남성형 탈모에 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모 부위에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를 주사한 전후 모습 (사진=대웅제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남성형 탈모 치료법이 될 수 있다는 근거가 나왔다. 25일 대웅제약은 박병철 단국대학교 피부과 교수팀이 남성형 탈모 환자를 대상으로 효과와 안전성을 확인하는 임상시험을 한 결과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박 교수팀은 탈모 부위에 설정한 20군데 시술 범위에 나보타를 4주 간격으로 총 6회 투여했다. 1회에 30유닛(U)을 주사했으며, 24주간 총 180유닛을 투여했다. 그 결과  24주께 모발 개수가 유의미하게 증가했다. 연구자의 육안 평가에서도 탈모가 개선됐다. 약물 관련 심각한 이상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박 교수는 선행 연구에서 나보타가 모낭세포에서 모낭의 휴지기를 유도하고 탈모를 유발하는 TGF-β1의 분비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박 교수는 "보툴리눔 톡신의 진피 모낭 주사에 의해 TGF-β1이 억제되면서 생장기 모발 기간이 연장되고, 휴지기 모발 탈락이 억제돼 탈모가 감소하고 모발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구 결과는 SCI 저널인 미국피부과학회지(JAAD) 12월 호에 게재된다. 박 교수팀은 남성형 탈모 환자에 나보타 투여 간격을 3개월로 늘리고 1회 모낭 주사 시 용량을 늘려 더욱 투여법을 확인하는 후기 임상 2상 연구를 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